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엡스타인과 친분은 큰 실수" 후회

송고시간2021-08-05 15:37

beta

최근 이혼을 확정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억만장자이자 성범죄자였던 제프리 엡스타인과 친분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는 4일(현지시간) CNN에서 방송된 유명 앵커 앤더슨 쿠퍼와의 인터뷰에서 엡스타인과 관계에 대한 질문에 "알다시피 나는 그(엡스타인)와 여러 차례 만찬을 함께 했고 그가 세계 보건을 위한 자선사업에 대해 말한 것이 이뤄지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현실이 아닌 것처럼 보였을 때 그 관계는 끝났다"며 "그와 시간을 함께 보내고 그를 믿은 것은 커다란 실수였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NN 인터뷰서 밝혀…이혼에 대해선 "매우 슬픈 사건"

CNN 앵커 앤더슨 쿠퍼(왼쪽)와 인터뷰를 하는 빌 게이츠(오른쪽).[CNN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NN 앵커 앤더슨 쿠퍼(왼쪽)와 인터뷰를 하는 빌 게이츠(오른쪽).[CNN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최근 이혼을 확정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억만장자이자 성범죄자였던 제프리 엡스타인과 친분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는 4일(현지시간) CNN에서 방송된 유명 앵커 앤더슨 쿠퍼와의 인터뷰에서 엡스타인과 관계에 대한 질문에 "알다시피 나는 그(엡스타인)와 여러 차례 만찬을 함께 했고 그가 세계 보건을 위한 자선사업에 대해 말한 것이 이뤄지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현실이 아닌 것처럼 보였을 때 그 관계는 끝났다"며 "그와 시간을 함께 보내고 그를 믿은 것은 커다란 실수였다"고 밝혔다.

또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사람이 많았지만 내가 실수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9년 뉴욕타임스(NYT)는 빌 게이츠와 엡스타인이 2011년부터 수차례 만났고, 둘이 엡스타인의 맨해튼 타운하우스에 밤늦게까지 머물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미성년자에 대한 성범죄 혐의로 수감 중이던 2019년 8월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엡스타인은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 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 혐의로 수감됐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제프리 엡스타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 혐의로 수감됐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제프리 엡스타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언론에서는 엡스테인과의 친분이 빌 게이츠의 결혼 생활에 영향을 미쳤다는 보도도 나왔다.

지난 5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빌 게이츠의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2013년부터 남편과 엡스타인의 관계를 걱정해왔다고 전했다.

멀린다는 여성 인권 문제에 대해 앞장서 왔다.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법원은 지난 2일 빌 게이츠와 멀린다의 이혼을 최종 승인했고 둘은 약 175조원에 달하는 게이츠의 재산을 분할하는 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 게이츠는 쿠퍼와의 인터뷰에서 이혼 심경에 대해 "분명히 매우 슬픈 사건"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재단에서 소통하고 일해왔고 동반자 관계를 위해 노력했다"며 "멀린다는 놀라운 강점으로 재단이 잘되도록 도왔고 우리는 항상 함께 일하는 것을 즐겼다"고 강조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가 운영해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세계 최대 민간자선재단이다.

빌 게이츠의 아버지가 1994년 설립한 재단과 빌 게이츠가 1997년 세운 재단을 통합해 2000년 출범했다.

올해 5월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27년 만에 결혼에 종지부를 찍는다고 발표하면서도 재단운영은 계속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혼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왼쪽)와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오른쪽).[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혼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왼쪽)와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오른쪽).[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