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미국 육상 남자 400m계주팀 예선 탈락…칼루이스, 강하게 질책

송고시간2021-08-05 14:49

beta

미국 육상 남자 400m 계주팀이 충격의 예선 탈락을 당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를 딴 '미국 육상의 전설' 칼 루이스(60)는 미국 대표팀의 준비 부족을 강하게 질책했다.

미국 남자 400m 계주팀은 5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 2조에서 경기를 치러 38초10의 초라한 기록으로 6위에 그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계주 예선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계주 예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미국 육상 남자 400m 계주팀이 충격의 예선 탈락을 당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를 딴 '미국 육상의 전설' 칼 루이스(60)는 미국 대표팀의 준비 부족을 강하게 질책했다.

미국 남자 400m 계주팀은 5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 2조에서 경기를 치러 38초10의 초라한 기록으로 6위에 그쳤다.

올림픽 400m 계주 예선은 1, 2조로 나눠 열린다. 조 상위 3팀 등 6개 팀과 6개 팀 이외에 기록이 좋은 2팀 등 총 8팀이 결선에 진출한다.

우승 후보로 꼽히던 미국은 조 6위로 처지며 결선에도 진출하지 못했다.

이날 미국은 트레이본 브롬웰, 프레드 컬리, 론니 베이커, 크레이번 길레스피가 차례대로 달렸다. 2번 주자 컬리가 3번 베이커에게 배턴을 넘길 때, 호흡이 맞지 않아 주춤했다.

단 한 번의 실수를 범해도 만회할 시간이 없는 400m 계주에서는 치명적인 실수였다.

결국 미국은 6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칼 루이스는 미국 남자 400m계주팀이 예선 탈락하자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계주 경기에서 미국 대표팀은 단 하나도 잘한 게 없다. 패턴을 넘기는 시스템도 틀렸고, 앞뒤 주자가 발을 맞추는 동작도 틀렸다"며 "완전히 리더십이 무너진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아마추어 육상의 어린 선수보다 못한 경기였다"고 호되게 질책했다.

미국에서는 개인 소속팀에서 훈련하는 유명 스프린터들에게 '계주 훈련'을 강요하지 않는다. 이번 계주 대표팀도 배턴을 넘기는 동작을 연습할 시간이 부족했다.

2조 1위는 '계주 훈련을 충분히 한'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은 37초92로 2조 1위, 전체 2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400m계주 강국 일본도 38초16으로 1조 3위를 차지하며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자메이카는 37초82, 전체 1위로 결선에 올라 올림픽 3회 연속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다가섰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