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양교구 재건에 힘써온 황인국 몬시뇰 선종

송고시간2021-08-05 14:50

beta

평양교구 재건을 위해 노력해온 황인국 몬시뇰이 5일 병환으로 선종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황 몬시뇰은 1936년 평양 출생으로, 1950년 월남해 대전에서 피란 생활 중 신학교에 입학했다.

그는 2004년 교구장이던 고(故) 정진석 추기경(당시 대주교)으로부터 평양교구장 서리 대리로 임명됐고, 평양교구사 편찬과 평양교구 신학생 양성사업을 추진하며 교회 재건에 대비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인국 몬시뇰
황인국 몬시뇰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평양교구 재건을 위해 노력해온 황인국 몬시뇰이 5일 병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85세.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황 몬시뇰은 1936년 평양 출생으로, 1950년 월남해 대전에서 피란 생활 중 신학교에 입학했다. 1964년 사제품을 받고서 신부가 됐다.

서울대교구 소속인 고인은 2001년 몬시뇰에 임명된 뒤 동서울지역 담당과 수도회 담당 교구장 대리를 지냈다. 몬시뇰은 주교품을 받지 않은 가톨릭 고위 성직자에 교황이 부여하는 칭호다.

그는 2004년 교구장이던 고(故) 정진석 추기경(당시 대주교)으로부터 평양교구장 서리 대리로 임명됐고, 평양교구사 편찬과 평양교구 신학생 양성사업을 추진하며 교회 재건에 대비해왔다.

2014년 사목 일선에서 물러난 뒤로는 평양교구 순교자 시복·현양 등을 위해 일하며 통일교회 준비작업을 이어왔다.

황 몬시뇰은 2014년 5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개성공단을 찾아 공단 내 신자공동체인 로사리오회 회원들을 만났다.

그는 2027년 평양교구 설정 100주년을 앞두고 평양교구장 서리 대리로서 '천주교 평양교구사'를 수정 보완하는 작업에 힘을 보태왔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7일 오전 10시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염 추기경과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열린다. 미사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유가족만 참석해 봉헌한다.

장지는 서울대교구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 묘역이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