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최종예선 레바논전, 홈에서 먼저…9월 국내서 2연전

송고시간2021-08-05 13:58

beta

다음 달 원정으로 치러질 예정이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레바논전이 안방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다음 달 7일 원정으로 열리려던 한국과 레바논의 1차전을 홈경기로 치르고, 내년 1월 27일 국내에서 개최하기로 한 2차전을 원정 경기로 진행한다고 5일 발표했다.

한국은 9월 이라크전과 레바논전 두 경기를 국내에서 소화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6월 한국-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 모습
올해 6월 한국-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다음 달 원정으로 치러질 예정이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레바논전이 안방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다음 달 7일 원정으로 열리려던 한국과 레바논의 1차전을 홈경기로 치르고, 내년 1월 27일 국내에서 개최하기로 한 2차전을 원정 경기로 진행한다고 5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9월 이라크전과 레바논전 두 경기를 국내에서 소화한다. 10월 7일 시리아전까지 포함하면 첫 세 경기가 홈에서 열린다.

축구협회는 1월 날씨를 고려할 때 국내에서 정상적인 경기력이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로 지난달 레바논 축구협회에 일정 변경을 요청해 동의를 받았으며,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황보관 축구협회 대회기술본부장은 "1월 국내 홈 경기는 추운 날씨 때문에 부상 위험이 높고, 경기력에도 문제가 있어 파울루 벤투 감독과 협의해 일정 변경을 추진해 왔다"며 "초반 3번의 홈 경기로 승점을 쌓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유럽파가 주축인 대표팀 선수들의 이동 거리를 단축해 컨디션 조절에도 유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은 지난달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란, 아랍에미리트,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과 A조에 묶였다.

6개 팀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풀리그를 치르며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팀을 가린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