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후쿠시마 발언' 尹 맹공…"일본 대선 나가냐"(종합)

송고시간2021-08-05 18:27

beta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말실수를 거듭 부각했다.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서 방사능이 유출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무지하고 편향된 사고로, 위험하다. 심히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대선은 '아무 말 대잔치'가 아니다. 일본 총리의 이야기인 줄 알았다"며 "지적 수준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셀프 디스'는 이쯤 하면 국민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日극우 수석대변인" "아베스럽다" "아무말 대잔치"

崔엔 "1일1공부나 하라…대통령 되면 국기하강식 부활"

은평갑 당원협의회 방문해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은평갑 당원협의회 방문해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8월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말실수를 거듭 부각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 방사능이 유출되지 않았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을 도마 위에 올렸다. 해당 발언은 온라인에 공개됐다 뒤늦게 삭제됐다.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서 방사능이 유출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무지하고 편향된 사고로, 위험하다. 심히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대권주자도 직접 비판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SNS에 "이번 망언을 보니 일본 극우 인사가 과외 선생님이었나 보다"라며 "대통령 후보가 잘못 배우면 나라가 위험해진다. 일본 극우 정치인조차도 대놓고 하지 못하는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과 이준석 대표는 윤 전 총장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혀달라"며 "이번 망언에서 일본 극우세력 수석대변인의 모습을 본다. 더 지켜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대선은 '아무 말 대잔치'가 아니다. 일본 총리의 이야기인 줄 알았다"며 "지적 수준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셀프 디스'는 이쯤 하면 국민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 캠프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쩍벌남의 1일 1망언 대행진, 오늘도 이어진다"라며 "무지에, 사실왜곡에, 기사삭제까지. 준비 안 된 검사정치, 선무당이 국민 잡을라"라고 적었다.

이낙연 전 대표 측근인 이개호 의원은 "소문대로 1일 1망언이 목표인가"라며 "윤 아무개 이 사람, 정말 이상한 사람이네"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일본 대선에 나가느냐. 1일 1구설수, 이제 비판도 지겹다"며 "없는 사람들은 후쿠시마산 부정식품도 먹어야 하는가. 참 아베스럽다"라고 비꼬았다.

대선 출마 선언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선 출마 선언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8월 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은 전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겨냥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 현안 관련 질문에 공부하겠다는 (최 전 원장의) 답변은 올림픽 출전 선수가 이제부터 연습하겠다는 것"이라며 "국정운영 비전 없이 민생을 이끌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 지사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선 경쟁자인 윤 전 총장의 '1일 1망언'을 기억하고 '1일 1공부'라도 하라"고 비꼬았다.

김한정 의원은 "이분이 대통령이 되면 국기 하강식이 부활할지도 모르겠다"며 "출마 회견도 엽기였다. 답변하기 어렵다는 이런 분이 감사원장에 오른 것부터 공직 인선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 아닐까"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최 전 원장이 '조국 사태'에 대해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했다고 평가한 것을 두고 "정치 초년생으로서 너무 빨리 정치물이 들어 그저 안타깝다"고 직격했다.

추 전 장관은 "상식을 벗어난 일탈을 일삼고 언론에 침소봉대해 명예를 훼손하고 인권을 짓밟은 과도한 수사와 기소에 대해 헌법기관 출신으로서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했던 것이라고 평가하는 게 가당키나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