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니카라과, 미인대회 출신 야당 부통령 후보 가택연금

송고시간2021-08-05 01:20

beta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야권 인사 탄압을 이어가고 있는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정부가 야당 부통령 후보를 가택에 연금했다.

보수 야당 '자유를 위한 시민연합'은 지난 3일(현지시간) 밤 트위터에 "저녁 9시 30분께 부통령 후보 베레니세 케사다가 사법당국으로부터 가택연금에 처해진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2017년 미스니카라과 출신인 27세 케사다는 오는 11월 7일 대선을 앞두고 지난 2일 자유를 위한 시민연합의 부통령 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선 연임 노리는 오르테가, 야권 인사 탄압 계속

니카라과 야당 부통령 후보인 미스니카라과 출신의 케사다
니카라과 야당 부통령 후보인 미스니카라과 출신의 케사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야권 인사 탄압을 이어가고 있는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정부가 야당 부통령 후보를 가택에 연금했다.

보수 야당 '자유를 위한 시민연합'은 지난 3일(현지시간) 밤 트위터에 "저녁 9시 30분께 부통령 후보 베레니세 케사다가 사법당국으로부터 가택연금에 처해진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자유를 위한 시민연합은 "케사다는 통화와 이동도 제한되고 공직 출마도 금지된 채 경찰 감시하에 집에 머물고 있다"며 케사다의 석방과 인권 존중을 촉구했다.

2017년 미스니카라과 출신인 27세 케사다는 오는 11월 7일 대선을 앞두고 지난 2일 자유를 위한 시민연합의 부통령 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대통령 후보인 우익 반군 '콘트라' 출신의 오스카르 소발바로와 함께 오르테가 대통령의 5선 연임 저지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르테가 지지자들은 2018년 반(反)정부 시위 참여 등과 관련된 케사다의 발언을 문제 삼아 전날 그를 '증오 조장' 등의 혐의로 고발하며 후보직 박탈을 요구했다고 현지 일간 라프렌사는 보도했다.

장기 집권을 노리는 오르테가 대통령은 이미 대선 후보 등록 전부터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던 이들을 무더기로 잡아들인 바 있다.

지난 6월 초 이후 두 달 동안 대선주자 7명을 포함해 30명 이상의 야권 인사들이 반역 등의 혐의를 쓰고 체포됐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니카라과 정부의 2018년 반정부 시위 탄압과 이번 야권 인사 수감 등을 비판하며 오르테가 대통령과 영부인 겸 부통령 로사리오 무리요를 비롯한 정권 인사들에 제재를 가한 바 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