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등산 취미 42세 英 남성 코로나로 4주만에 사망…"백신 맞을 걸"

송고시간2021-08-05 06:35

beta

등산과 보디빌딩이 취미인 건강한 42세 영국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주 만에 사망하며 백신을 맞지 않은 것을 후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칸씨는 "그는 인공호흡기를 달기 전에 의사에게 '백신을 맞을 걸 그랬다.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맥칸씨는 소셜미디어에 "그는 코로나19에 걸려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볍게 앓고 지나갈 것으로 생각했고 몸에 백신을 주입하고 싶지 않아 했다. 우린 최근에 이걸로 말다툼을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등산과 보디빌딩이 취미인 건강한 42세 영국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주 만에 사망하며 백신을 맞지 않은 것을 후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 아이어즈씨는 코로나19 양성 판정 후 4주 만인 지난달 말에 숨졌다.

웨일스 지역에 등산과 야영을 다녀오고 한 달 만이기도 하다.

데일리 메일과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은 4일(현지시간) 아이어즈씨의 쌍둥이 형제인 제니 맥칸씨를 인용해서 그의 사연을 대거 다뤘다.

아이어즈씨는 맥칸씨가 "내가 아는 가장 몸이 좋고 건강한 사람"이라고 말할 정도였지만 코로나19로 집중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맥칸씨는 "그는 인공호흡기를 달기 전에 의사에게 '백신을 맞을 걸 그랬다.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맥칸씨는 소셜미디어에 "그는 코로나19에 걸려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볍게 앓고 지나갈 것으로 생각했고 몸에 백신을 주입하고 싶지 않아 했다. 우린 최근에 이걸로 말다툼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어즈씨가 19세 딸과 다른 가족들을 남기고 떠났다면서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비극이라고 말했다.

맥칸씨는 아이어즈씨의 사망 소식을 공유하자 백신 반대주의자들이 "정부에서 돈을 받았다"는 허위 주장을 하면서 소셜 미디어에서 집중 공격을 해왔다고 말했다.

[존 아이어즈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존 아이어즈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