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 올림픽중 망명신청 벨라루스 육상선수, 오스트리아 도착

송고시간2021-08-04 22:18

beta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가 강제귀국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의 여성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가 4일 도쿄를 떠나 오스트리아에 도착했다.

로이터 통신은 치마노우스카야가 탄 비행기가 이날 오후 3시(중앙유럽표준시)께 빈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빈을 경유해 망명지인 폴란드로 향할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망명처 제공한 폴란드로 가기위해 빈 경유"…벨라루스 영공은 우회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가 강제귀국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의 여성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가 4일 도쿄를 떠나 오스트리아에 도착했다.

로이터 통신은 치마노우스카야가 탄 비행기가 이날 오후 3시(중앙유럽표준시)께 빈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빈을 경유해 망명지인 폴란드로 향할 것으로 전해졌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이날 아침 일찍 이틀 동안 자신을 보호해준 도쿄 주재 폴란드대사관을 나서 경찰 차량을 타고 도쿄 나리타공항으로 이동했다.

4일 오전 도쿄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벨라루스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4일 오전 도쿄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벨라루스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당초 폴란드 바르샤바행 비행기에 탑승할 예정이었으나, 공항 도착 후 갑자기 행선지를 바꿔 빈행 오스트리아 항공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치마노우스카야 측 관계자는 "외교관들이 보안 문제로 항공편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들은 치마노우스카야가 빈을 경유해 바르샤바로 갈 것으로 관측했다.

폴란드에 체류하는 벨라루스 반체제 인사 파벨 라투시코는 치마노우스카야가 이날 오후 바르샤바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오스트리아 외교부 대변인도 AFP 통신에 "우리 정보에 따르면 그녀(치마노우스카야)가 오늘 저녁 바르샤바로 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치마노우스카야 남편도 벨라루스를 떠나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폴란드 정부 대변인은 이날 치마노우스카야의 남편에게도 인도주의 비자가 발급됐다고 밝혔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앞서 도쿄올림픽 참가 도중 자국 올림픽 관리들의 강제소환 시도에 반발해 외국 망명을 요청했다.

육상 100m와 200m에 출전한 그녀는 갑자기 예정에 없던 1,600m 계주 출전팀에 사전논의도 없이 포함된 것을 알고 자국 육상 코치팀을 비판했다가 강제 귀국 위기에 몰렸었다.

벨라루스 올림픽위원회의 귀국 지시를 거부하던 치마노우스카야는 지난 2일 선수촌에서 끌려 나와 강제로 귀국 항공편에 태워질 뻔했으나, 도쿄올림픽위원회와 일본 경찰의 도움을 받아 하네다공항에서 위기에서 벗어난 뒤 도쿄의 폴란드대사관에 머물렀다.

폴란드는 그녀에게 인도주의 비자를 발급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벨라루스가 올림픽에 출전 중인 치마노우스카야를 강제로 귀국시키려 한 사건에 대해 정식 조사에 착수했다.

도쿄 나리타 공항에 들어서는 치마노우스카야(가운데 청바지 차림)
도쿄 나리타 공항에 들어서는 치마노우스카야(가운데 청바지 차림)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한편 치마노우스카야가 탑승한 오스트리아 항공기는 이날 벨라루스 영공을 우회해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시간 민간항공기 항로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Flightradar24)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항공사 소속 보잉 777 여객기는 벨라루스를 우회해 에스토니아를 비롯해 발트국가 상공을 통과한 뒤 오스트리아로 비행했다.

항로 변경은 벨라루스 당국의 항공기 강제 착륙 조치 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벨라루스 당국은 앞서 지난 5월 반정부 저항 시위에 관여한 자국 야권 인사를 체포하기 위해 그가 타고 있던 아일랜드 항공사 소속 여객기를 민스크 공항에 강제 착륙시켜 국제적 논란을 빚은 바 있다.

cj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ZFdK4oG3X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