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女배구, 터키 꺾고 9년만의 4강…男탁구는 중국에 막혀 동메달전

송고시간2021-08-04 22:07

beta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올라 45년 만의 메달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에서 터키에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 사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골프 1라운드서 4명 모두 언더파로 산뜻한 출발

여자 핸드볼은 스웨덴에 져 4강행 불발

[모멘트] 여자배구 '이제 4강이다!'
[모멘트] 여자배구 '이제 4강이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 개를 펴 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2021.8.4 [THE MOMENT OF YONHAPNEWS] jieu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올라 45년 만의 메달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에서 터키에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주장 김연경이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28득점을 올리고 레프트 박정아(한국도로공사·16점)와 센터 양효진(현대건설·11점)이 힘을 보태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랭킹 4위의 강호 터키를 돌려세웠다. 우리나라의 세계랭킹은 13위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 사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한국 여자배구는 2012년 런던 대회 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져 4위를 차지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때는 8강에서 탈락했다.

우리나라는 브라질-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승자와 6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올림픽] 탁구 만리장성에 막힌 한국 탁구
[올림픽] 탁구 만리장성에 막힌 한국 탁구

(도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한국-중국 준결승. 이상수, 정영식-마룽, 쉬신의 복식에서 한국 선수들이 실점 후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 0-3 패. 2021.8.4 xyz@yna.co.kr

남자 탁구는 '만리장성'을 넘지 못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이뤄진 세계랭킹 4위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마룽, 판전둥, 쉬신이 나선 세계 최강 중국에 0-3으로 져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상수-정영식 조가 마룽-쉬신 조와 복식에서 0-3(5-11 5-11 8-11)으로 크게 진 뒤 단식에서도 장우진이 판전둥에 0-3(7-11 9-11 14-16), 이상수가 마룽에게 2-3(9-11 8-11 11-9 15-13 6-11)으로 져 한 게임도 못 따고 무릎을 꿇었다.

우리나라는 일본-독일 경기 패자와 6일 오전 11시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여기서 이기면 남자 탁구는 2012년 런던 대회 은메달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수확한다.

반면, 패하면 한국 탁구는 2회 연속 '노메달'로 대회를 마무리하게 된다.

[올림픽] 강경민 ‘높다’
[올림픽] 강경민 ‘높다’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4일 일본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8강 한국 대 스웨덴 경기. 한국 강경민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1.8.4 mon@yna.co.kr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준준결승에서 스웨덴에 30-39로 졌다.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3패를 기록, A조 4위로 8강에 힘겹게 진출한 한국은 2012년 런던 대회 4위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도전했으나 B조 1위 스웨덴의 장신 벽에 막혀 8강에서 이번 대회를 마쳤다.

한국 여자골프는 첫날 출전 선수 모두 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내며 무난하게 메달 도전을 시작했다.

사이타마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6천64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고진영이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5언더파 66타의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에게 2타 뒤진 공동 4위다.

리우 대회에 이어 올림픽 2연패를 노리는 박인비도 김세영과 함께 버디 3개, 보기 하나로 2언더파 69타를 기록하고 공동 7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모멘트] 금메달을 향해 '어벤쥬스'
[모멘트] 금메달을 향해 '어벤쥬스'

(사이타마=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1라운드에서 한국여자골프대표팀 '어벤쥬스' 선수들이 샷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인비, 고진영, 김효주, 김세영. 2021.8.4 handbrother@yna.co.kr

김효주는 버디 2개에 보기는 하나로 막아 공동 16위(1언더파 70타)에 자리했다.

한국 카누의 간판 조광희(울산시청)는 스프린트 남자 카약 1인승 200m 2라운드 3조에서 35초 048의 기록으로 5명의 선수 중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상위 2명에게 주어지는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조광희는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준결승 2조에서 결승 진출을 노린다.

한국 사이클 역대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 이혜진(부산지방공단스포원)은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혜진은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1라운드 경기에서 1조 3위에 머물러 준준결승에 오르지 못한 뒤 패자부활전에서도 1조 3위에 그쳐 준준결승(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다이빙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 출전한 권하림(광주광역시체육회)은 전날 발목을 다치고도 투혼을 보여줬으나 아쉽게 상위 18명이 나서는 준결승에는 출전할 수 없게 됐다. 권하림은 5차 시기 합계 278.00점을 받아 전체 출전선수 30명 중 19위를 차지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