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기사 위장 유튜버 집 침입…20대 가스총 강도 구속(종합)

송고시간2021-08-04 22:00

beta

택배기사로 위장해 피해자가 문을 열도록 유도한 뒤 가스총과 전기충격기로 공격한 20대 강도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A(23)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하려고 택배기사인 것처럼 속여 인터폰을 눌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
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오주현 기자 = 택배기사로 위장해 피해자가 문을 열도록 유도한 뒤 가스총과 전기충격기로 공격한 20대 강도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A(23)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하려고 택배기사인 것처럼 속여 인터폰을 눌렀다. 피해자가 문을 열자 A씨는 피해자의 얼굴 등에 가스총을 5차례 발사하고 안방으로 도망가는 피해자를 쫓아가 전기충격기로 위협했다.

피해자가 완강히 저항하자 A씨는 달아난 후 아파트 상가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10여 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는 가상화폐 투자 전문 유튜버이며, A씨는 피해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시청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피해자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청자와 소통하는 단체 대화방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자의 주소를 대략 파악하고, 피해자 집 근처에서 잠복하며 정확한 주소를 알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 도구를 준비했고, 사흘 전부터 범행 장소 주변을 지켜보며 계획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chic@yna.co.kr,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