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사이클 이혜진, 경륜 1라운드 3위…패자부활전으로

송고시간2021-08-04 16:25

beta

한국 사이클 역대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를 통과하지 못해 패자부활전으로 내려갔다.

이혜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1라운드 경기에서 1조 5명 중 3위를 차지해 준준결승(2라운드)에 합류하지 못했다.

1라운드에서 탈락한 선수는 패자부활전에서 조 2위 안에 들면 준준결승에 합류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이클 이혜진
사이클 이혜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사이클 역대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를 통과하지 못해 패자부활전으로 내려갔다.

이혜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1라운드 경기에서 1조 5명 중 3위를 차지해 준준결승(2라운드)에 합류하지 못했다.

경륜은 1라운드에서 조 2위 안에 들면 준준결승에 진출한다. 5개 조에서 총 10명이 1라운드에서 준준결승으로 직행한다.

1라운드에서 탈락한 선수는 패자부활전에서 조 2위 안에 들면 준준결승에 합류할 수 있다. 패자부활전에서는 총 8명이 다시 기회를 얻는다.

경륜은 둘레 250m의 실내 벨로드롬 트랙 6바퀴를 돌면서 결승선을 통과한 순서로 순위를 정하는 종목이다.

첫 3바퀴를 돌 때는 모든 선수가 오토바이를 탄 유도 요원(더니)의 뒤를 따라가며 속도를 시속 50㎞까지 끌어 올린다. 더니를 앞서면 실격이다.

더니가 트랙을 떠나면, 선수들은 남은 3바퀴를 돌며 치열한 자리·힘·지략 싸움을 벌인다.

결승선을 통과한 순서대로 순위가 정해진다.

이혜진은 더니가 빠지고 가장 뒷자리에서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1바퀴 남기고 치열한 자리싸움에서 치고 나가지 못해 4위로 들어왔다.

그러나 레이스가 끝난 뒤 케이티 머천트(영국)가 5위로 강등되면서 이혜진의 순위는 3위로 조정됐다.

패자부활전은 오후 5시 11분부터 시작한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