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팬클럽, '쥴리 벽화' 서점 건물주 명예훼손 고발

송고시간2021-08-04 16:09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팬클럽이 4일 이른바 '쥴리 벽화'로 논란을 낳았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주 여모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석열 팬클럽 '열지대'는 이날 중고서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쥴리 벽화를 그리도록 지시한 서점 건물주를 명예훼손·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염순태 열지대 공동대표는 "벽화에 기재된 내용은 전혀 검증되지 않은 루머인데도 건물주는 마치 김건희씨가 벽화에 기재된 남성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처럼 묘사해 김씨와 벽화에 기재된 남성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지지 모임, '쥴리 벽화' 건물주 고발
윤석열 지지 모임, '쥴리 벽화' 건물주 고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일 오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벽화로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벽화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팬클럽인 '열지대' 회원들이 건물주 여모 씨를 고발한다고 밝히고 있다. 2021.8.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팬클럽이 4일 이른바 '쥴리 벽화'로 논란을 낳았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주 여모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석열 팬클럽 '열지대'는 이날 중고서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쥴리 벽화를 그리도록 지시한 서점 건물주를 명예훼손·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염순태 열지대 공동대표는 "벽화에 기재된 내용은 전혀 검증되지 않은 루머인데도 건물주는 마치 김건희씨가 벽화에 기재된 남성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처럼 묘사해 김씨와 벽화에 기재된 남성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쥴리 벽화는 야권 유력 후보인 윤석열을 낙선시킬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며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서 등장하는 김씨의 예명이다.

문제가 된 벽화는 6점 중 2점이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또다른 벽화에는 여성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가 쓰였다. 이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자 서점 측은 벽화 2점 위에 흰 페인트를 덧칠해 그림을 지웠다.

앞서 한 시민단체도 이 벽화와 관련해 서점 대표 여씨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흰색으로 덧칠된 '쥴리 벽화'
흰색으로 덧칠된 '쥴리 벽화'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일 오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벽화로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의 벽화가 흰 색으로 덧칠돼 있다.
흰 페인트로 칠해진 벽화는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가 적힌 그림과 여성의 얼굴 옆에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 쓰였던 그림이다. 문제가 되지 않은 나머지 벽화 4점은 그대로 남아 있다. 2021.8.3 seephoto@yna.co.kr

chic@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fISnHJVjK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