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굵은 눈물 흘린 터키 선수들 "한국 배구, 4강 자격 있어"

송고시간2021-08-04 15:46

beta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던 터키는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 한국과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패한 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코트에 주저앉아 굵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터키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의 탄탄한 전력에 매우 당황한 듯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연경 옛 동료 에르뎀 "압박감이 우릴 무너뜨려…한국 축하한다"

[올림픽] 아쉬워하는 터키대표팀
[올림픽] 아쉬워하는 터키대표팀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한국에게 진 터키대표팀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1.8.4 jieu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상상도 못 했을 것이다. 최약체로 꼽히는 한국에게 일격을 당하리라고는.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던 터키는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 한국과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패한 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코트에 주저앉아 굵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터키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의 탄탄한 전력에 매우 당황한 듯했다.

일부 선수들은 5세트 경기 중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멘털이 크게 흔들린 터키 선수들은 그렇게 짐을 쌌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33·중국 상하이)과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오랜 기간 한솥밥을 먹었던 터키 대표팀 주장 에다 에르뎀(34)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페네르바체 시절 에르뎀과 우승컵에 볼을 맞추는 김연경
페네르바체 시절 에르뎀과 우승컵에 볼을 맞추는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는 경기 후 터키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금 내 감정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며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정말 죄송하다. 엄청난 압박이 우리 팀을 무너뜨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대표팀은 준결승에 오를 만한 자격이 된다"며 "준결승에 오른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터키와 9차례 만나 2승 7패로 열세를 보였다.

[올림픽] 가자 4강!
[올림픽] 가자 4강!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 한국 김연경과 선수들이 3세트를 따낸 후 환호하고 있다. 2021.8.4 jieunlee@yna.co.kr

6월 20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터키전에서도 세트 스코어 1-3으로 완패했다.

그러나 한국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정신력 싸움에서 터키를 압도하며 올림픽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터키에서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한 김연경은 옛 팀 동료들을 상대로 28점을 퍼부으며 승리의 선봉에 섰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QNGz1pnsw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