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승마장에 실물 크기 스모 조각상 "말들이 보고 기겁" [올림픽]

송고시간2021-08-04 15:47

beta

AP통신은 4일 승마 선수들이 실물 크기의 스모 선수 조각상이 말들을 겁먹게 만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보도했다.

몸을 잔뜩 구부린 채 공격 자세를 취한 실물 크기의 스모 조각상이 떡 버티고 있다.

영국 선수 해리 찰스는 "코너를 돌면 덩치 큰 남자(스모 선수)의 엉덩이를 보게 된다"며 "4∼5마리의 말들이 이 조각상을 보고 겁먹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의 해리 찰스가 10번 장애물을 넘고 있다.
영국의 해리 찰스가 10번 장애물을 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승마 장애물 비월에 진짜 장애물이 등장했다.

AP통신은 4일 승마 선수들이 실물 크기의 스모 선수 조각상이 말들을 겁먹게 만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보도했다.

말을 타고 장애물을 뛰어넘는 승마 장애물 비월은 고도로 훈련된 말과 승마 선수들만이 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하지만 어떤 돌발 상황에서도 놀라지 않도록 수년간 단련된 이들도 이런 조각상은 여태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문제의 조각상은 10번 장애물 왼편에 설치돼 있다. 몸을 잔뜩 구부린 채 공격 자세를 취한 실물 크기의 스모 조각상이 떡 버티고 있다.

영국 선수 해리 찰스는 "코너를 돌면 덩치 큰 남자(스모 선수)의 엉덩이를 보게 된다"며 "4∼5마리의 말들이 이 조각상을 보고 겁먹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선수 테디 블록은 "스모 조각상이 정말 사실적"이라며 "진짜 사람처럼 생겨서 좀 으스스하다. 말들은 장애물 바로 옆에서 싸울 준비가 된 사람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페넬로페 레프레보스트(프랑스)도 "말들이 조각상을 보고 놀랐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4개 장애물을 통과하는 이번 종목에서 스모 조각상 외에도 기모노를 입은 게이샤, 일본 왕궁 모형, 타이코 북(일본 전통악기) 등 일본의 문화를 상징하는 조각을 장애물 코스마다 배치했다.

1번 장애물에 설치된 조명이 지나치게 밝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올림픽을 여러 차례 경험한 베테랑들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유사한 논란이 있었다며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메달이 유력한 영국의 스콧 브래쉬는 "솔직히 말해서 그래야 올림픽"이라며 "이런 차이가 올림픽을 올림픽답게 만드는 것이다. 그냥 평범했다면 매주 연습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고 잘라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