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이틀째 하락…1,143.6원에 마감

송고시간2021-08-04 15:41

beta

원/달러 환율이 4일까지 이틀 연속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7원 내린 달러당 1,143.6원에 마감했다.

환율은 전날부터 이틀 연속 하락한 채로 장을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 달러 환율 하락(PG)
원, 달러 환율 하락(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원/달러 환율이 4일까지 이틀 연속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7원 내린 달러당 1,143.6원에 마감했다. 이로써 환율은 전날부터 이틀 연속 하락한 채로 장을 마쳤다.

환율은 오전 11시까지만 해도 뚜렷한 방향을 잡지 못한 채 좁은 보합권에서 소폭 등락을 반복했다.

그러다 이후 서서히 하락 폭을 키우더니 한때 1,142.8원까지 내렸다.

코스피가 1.34% 상승해 3,280선으로 올라섰고, 전날 5거래일 만에 순매수로 돌아선 외국인이 이날도 유가증권시장에서 9천억원 가까이 순매수했다.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도 환율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48.07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2.38원)에서 4.31원 내렸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