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을 옆 군 사격장에서 날아온 총알이 차 번호판 관통"

송고시간2021-08-04 15:50

beta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날아든 탄환이 인근 마을 차 번호판을 관통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경주시 감포읍 오류3리 주민 오모(45)씨는 "지난해 7월 집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차 번호판에 구멍이 뚫려 있었다"며 "구멍은 위에서 아래로 날아온 탄환 자국이었고 주변에 탄환이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상 없고 올해도 사격훈련 되풀이"…경주 오류3리 주민 반발

번호판에 남은 탄환 흔적
번호판에 남은 탄환 흔적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날아든 탄환이 인근 마을 차 번호판을 관통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경주시 감포읍 오류3리 주민 오모(45)씨는 "지난해 7월 집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차 번호판에 구멍이 뚫려 있었다"며 "구멍은 위에서 아래로 날아온 탄환 자국이었고 주변에 탄환이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오씨는 실명을 밝히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오씨 집은 수성사격장과 산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고 직선거리로는 3㎞ 떨어져 있다.

주민들은 당시 수성사격장에서 헬기나 전차 등의 야간 사격훈련이 이뤄진 만큼 사격훈련에 따른 피해로 본다.

오씨는 발견 직후 해병대와 경찰에 신고했고, 해병대 1사단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현장에 나와 조사한 뒤 돌아갔다.

해병대 1사단 측은 오씨 차 번호판을 교체해줬고 소주 1상자와 손선풍기 등을 선물로 건넸다.

탄환은 국과수에서 수거해갔다.

오씨와 주민들은 "해병대 측이 사과하기는 했지만 형식적인 사과에 불과했고 특별한 보상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봉도(54) 이장은 "밤에 어디서 총알이 날아왔는지도 모르고 철판을 뚫었을 정도니 만약 사람이 맞았으면 죽거나 크게 다쳤을 수도 있었다"고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오씨와 마을 주민들은 무엇보다 해병대 측이 "다시는 헬기가 날아와 사격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 대해 불만을 털어놓았다.

수성사격장에서는 해병대, 육군 등이 전차, 자주포 등 사격훈련을 했고 방위산업체는 폭약 등을 시험하기도 했다.

지난해 2월에는 주한미군이 그동안 경기 포천 로드리게스 훈련장에서 하던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을 이곳에서 했다.

인근 주민들은 각종 화기 훈련에 따른 불발탄이나 유탄, 소음, 진동, 화재 위험에 노출됐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피해가 이어져 주민들이 사격장 폐쇄·이전을 촉구하자 국민권익위원회는 6월 3일부터 7월 9일까지 수성사격장 주변에서 해병대와 미군의 전차, 박격포, 헬기 등 사격에 따른 소음을 측정했다.

오류3리 주민들은 소음 측정 기간에 밤낮없이 헬기를 비롯해 사격훈련이 이어졌고 마을 상공에 헬기가 날아와 소음·진동에 따른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특히 과거에 훈련 중 발사된 탄환이 논밭에 떨어지고 포탄이 떨어지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수성사격장 인근 마을에 대한 안전대책과 지난해 발생한 사고에 대한 해명을 요구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해병대 관계자는 "지난해 7월 22일 민원이 들어온 뒤 사격장을 관리하는 부대로서 현장을 돌아보고 민원인을 3차례 정도 만나 도의적 차원에서 사과하고 보상이나 후속조치를 설명해 드렸다"고 밝혔다.

또 "민원인이 번호판 교체와 재발 방지를 요구해서 7월 31일에 번호판을 교체했고 부대에선 원만히 마무리된 것으로 생각했다"며 "남의 집 갈 때 그냥 가지 않듯이 보상과 상관없이 죄송한 마음을 전달하는 차원에서 소주와 기념품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군 사격장 옆 마을
군 사격장 옆 마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4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오류3에서 바라본 주변 풍경. 마을 뒤에 보이는 산 너머가 포항 수성사격장이다. 주민들은 지난해 7월 야간 사격훈련 때 날아온 탄환이 차 번호판을 관통했다고 주장했다. 2021.8.4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