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내년도 백신도입 협상 마무리 단계…mRNA 계열 5천만회분"

송고시간2021-08-04 11:40

beta

내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협상)은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하는 양인데 대략 5천만명 정도로 추경 예산에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이자·모더나 백신 중심으로 구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권희원 기자 = 내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협상)은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하는 양인데 대략 5천만명 정도로 추경 예산에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의 유전 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을 이용해 개발된 mRNA 백신으로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대표적이다.

이 통제관은 "이 구매계획에는 허가 연령도 반영돼 있다"며 "'부스터샷'(추가접종) 등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5천200만명의 국민 중 학령기를 제외한 6세 미만 아동을 빼면 5천만명 정도"라며 "내년도 백신에 대해 부족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raphae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