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서해안서 수거한 해양쓰레기, 예술작품으로 거듭난다

송고시간2021-08-04 11:33

beta

충남 서해안에서 수거한 해양쓰레기가 예술작품으로 거듭난다.

충남도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인 환경 미술작가 마크 디온과 함께 4일 태안 연포해수욕장에서 연안 정화활동을 하며 해양쓰레기 문제를 논의했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 쓰레기를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마크 디온 작가의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람이 해양 쓰레기로 인한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해양 환경을 보존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 미술작가 마크 디온, 정화활동 동참…9월 서울서 전시회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지난 3월 태안 해변에서 진행된 쓰레기 수거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 서해안에서 수거한 해양쓰레기가 예술작품으로 거듭난다.

충남도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인 환경 미술작가 마크 디온과 함께 4일 태안 연포해수욕장에서 연안 정화활동을 하며 해양쓰레기 문제를 논의했다.

마크 디온은 오는 9월 서울에서 '오션 헬스'(Ocean Health)를 주제로 특별 전시회를 연다.

그는 이날 수거한 해양 쓰레기를 활용해 연안 정화활동에서 얻은 영감을 표현한 작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그는 정화활동을 마치고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을 둘러보며 해양 환경 보전과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해양 쓰레기로 만든 작품
해양 쓰레기로 만든 작품

알래스카 해안선에서 북태평양 환류로의 탐험 중 수집한 플라스틱 잔해로 만든 마크 디온 작가 작품. [충남도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충남도는 5일에도 작가와 함께 서천 송림해변에서 정화활동을 하고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서천 갯벌을 둘러볼 계획이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 쓰레기를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마크 디온 작가의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람이 해양 쓰레기로 인한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해양 환경을 보존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