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미션 성공' 여서정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인증샷

송고시간2021-08-04 09:27

beta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동메달을 딴 여서정(19·수원시청)이 아마 가장 기다렸던 순간일 것이다.

여서정이 아버지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목에 올림픽 메달을 걸어드리고 인증샷까지 올렸다.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여서정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아빠 메달 옆에 내 메달"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도쿄올림픽에서 수확한 동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의 사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딸 여서정이 도쿄올림픽에서 딴 동메달을 걸고 있는 여홍철 경희대 교수
딸 여서정이 도쿄올림픽에서 딴 동메달을 걸고 있는 여홍철 경희대 교수

[여서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동메달을 딴 여서정(19·수원시청)이 아마 가장 기다렸던 순간일 것이다.

여서정이 아버지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목에 올림픽 메달을 걸어드리고 인증샷까지 올렸다.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여서정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아빠 메달 옆에 내 메달"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도쿄올림픽에서 수확한 동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여 교수는 딸의 메달을 목에 건채 자신이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에서 따낸 은메달을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여서정은 초등학교 2학년 때 쓴 메모가 최근 공개돼 화제가 됐다.

여서정은 당시 '아빠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못 땄다. 내가 체조를 열심히 해서 올림픽에 출전하여 금메달은 아니어도 메달을 따서 아빠 목에 걸어드릴 것이다'라고 썼다.

여서정은 그 목표를 처음 출전한 올림픽인 도쿄 대회에서 이뤘다.

그는 지난 1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메달로 한국 여자 기계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아버지의 뒤를 이으며 최초의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한국 체조의 역사를 새로 쓴 여서정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올림픽을 무사히 마쳤다"며 "큰 무대에서 경기를 뛸 수 있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었는데 결승 진출을 하고 동메달이라는 결과를 얻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라며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 출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nndM13YSi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