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화학, 바이오 원료로 만든 고흡수성수지 첫 수출

송고시간2021-08-04 09:27

beta

LG화학[051910]은 바이오 원료로 만든 '고흡수성수지(SAP)'를 양산해 수출을 위해 처음으로 출하했다고 4일 밝혔다.

LG화학은 하반기에 중동 고객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등 글로벌 메이저 위생용품 고객사를 대상으로 바이오 원료 기반 SAP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석유화학 사업에서 제품 포트폴리오가 친환경 소재 중심으로 본격 전환되는 출발점"이라며 "친환경 인증 제품과 사업장을 확대해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고객의 요구에도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수공장 바이오 원료 기반 SAP 출하
여수공장 바이오 원료 기반 SAP 출하

[LG화학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LG화학[051910]은 바이오 원료로 만든 '고흡수성수지(SAP)'를 양산해 수출을 위해 처음으로 출하했다고 4일 밝혔다.

SAP는 자기 무게의 약 200배에 달하는 물을 흡수할 수 있는 신소재로, 주로 기저귀나 생리대 등 위생용품에 사용된다.

LG화학이 수출하는 SAP은 재생 가능한 폐식용유, 팜부산물 등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만든 제품으로, 친환경 국제인증 'ISCC 플러스' 인증을 받기도 했다.

여수공장에서 출하된 이 제품은 LG화학의 요르단 소재 고객사인 '배이비 라이프'에 납품돼 유아용 기저귀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LG화학은 하반기에 중동 고객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등 글로벌 메이저 위생용품 고객사를 대상으로 바이오 원료 기반 SAP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석유화학 사업에서 제품 포트폴리오가 친환경 소재 중심으로 본격 전환되는 출발점"이라며 "친환경 인증 제품과 사업장을 확대해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고객의 요구에도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LG화학은 2025년까지 바이오 소재와 재활용, 신재생에너지 산업 소재 등 친환경 소재 중심의 지속가능 시업에 3조원을 투자해 미래 성장축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