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호장비' 없이 겨루기…중학생 턱뼈 부러뜨린 태권도 관장

송고시간2021-08-04 08:22

beta

보호장비 없이 겨루기하다가 중학생을 크게 다치게 한 태권도 관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폭행치상 혐의로 40대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전주의 한 태권도장에서 중학생 B군을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폭행
폭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보호장비 없이 겨루기하다가 중학생을 크게 다치게 한 태권도 관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폭행치상 혐의로 40대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전주의 한 태권도장에서 중학생 B군을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턱뼈가 부러져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학부모 신고로 수사에 나서 A씨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당시 A씨는 B군에게 머리와 몸통에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겨루기를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의 발차기가 몇 차례 B군 얼굴로 향하면서 부상이 발생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훈련이었을 뿐 다치게 할 생각은 없었다"며 고의가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진술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