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증권거래위원장 "가상화폐, 무법천지 서부시대…감독권 행사"

송고시간2021-08-04 03:06

겐슬러 "투자자 보호 더많은 자원 필요"…의회에 추가 감독권한 요청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를 이끄는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가상화폐 시장을 가능한 최대 한도로 관리·감독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3일(현지시간) 열린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가상화폐와 관련해 SEC가 "가능한 범위에서 우리의 권한을 행사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그는 "가상자산과 관련해 몇몇 규정들은 아주 잘 만들어져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 분야에 (규제)공백이 좀 있다. 우리는 (가상화폐) 거래, 상품, 플랫폼이 규제 공백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의회로부터 추가 권한을 승인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을 강의했던 겐슬러 위원장은 그동안 SEC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감독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겐슬러 위원장은 이날 포럼에서 "지금 우리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 솔직히 서부 시대와 같다"라며 현재 가상화폐 시장을 '무법천지'로 규정한 뒤 "투자자들을 보호할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상화폐 시장이 투자자 사기와 시장조작에 취약하다는 점을 겐슬러 위원장은 우려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탈중앙화 금융(DeFi) 플랫폼 등에서 가상화폐를 사고, 팔고, 빌리고 있지만 투자자 보호에서는 공백이 크다"고 지적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여부에 관해선 별다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SEC는 여러 건의 비트코인 ETF 신청에 대한 결정을 계속 연기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