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싸이월드 '추억 찾기' 성황…11시간 만에 400만명 접속

송고시간2021-08-04 07:01

beta

부활을 모색하는 싸이월드의 첫 발걸음에 인파가 몰렸다.

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2일 오후 4시20분 ID 찾기 및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11시간 만인 3일 새벽 3시20분 기준 누적 접속자(중복 제외)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5년 이후 접속 기록 없는 182만명은 로그인 못 해…추후 서비스 예정

[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부활을 모색하는 싸이월드의 첫 발걸음에 인파가 몰렸다.

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2일 오후 4시20분 ID 찾기 및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11시간 만인 3일 새벽 3시20분 기준 누적 접속자(중복 제외)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회사 관계자는 "초당 접속자가 최고 1천700명까지 이르렀다가 이후 초당 100~300명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 개시 직후에는 트래픽이 몰리며 접속이 지연되는 현상도 나타났다.

현재 싸이월드에 접속해 실명 인증을 거치면 과거에 남긴 도토리·BGM·게시물·동영상·사진의 개수와 이전에 올렸던 사진 한 장과 날짜를 보여준다.

단, 2015년 1월 1일 이후 싸이월드에 1회 이상 방문한 회원(1천800만명)이 우선 대상이다.

접속자 400만명 중에 아이디를 찾고 실명 인증에 성공한 방문자는 약 218만명, 그렇지 못한 사람은 약 182만명이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2015년 1월 1일 이전 방문 회원 수는 1천400만명"이라며 "이들에 대한 서비스를 이번 서비스 추이를 보며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싸이월드는 서비스 재개를 앞두고 사진 180억장, 동영상 1억6천만개 등을 복원했다.

애초 싸이월드는 지난달 5일 로그인 및 사진 등 확인 서비스를 하려고 했으나 해외 해킹 공격 대비를 위해 한 달 미뤘다.

경영난에 몰린 싸이월드의 운영권을 올 초 인수한 싸이월드제트는 서비스 재개를 추진해왔으나 개발이 지연되면서 일정이 점점 늦춰지고 있다.

회사 측은 앞으로 2주 동안 자동 ID 찾기 및 로그인 서비스를 점검하면서 베타 서비스 및 본 서비스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