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도쿄 심장에 칼'…여자배구 한일전 韓보도에 日 '반감'

송고시간2021-08-03 17:08

beta

지난달 31일 펼쳐진 2020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는 박진감 넘치는 한 편의 영화 같았다.

이 경기를 보도하는 일부 한국 매체의 과격한 표현이 일본에서 상당한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일본의 한 트위터 사용자가 2일 "배구 일한(한일) 전에서 이긴 한국 측에서 '일본 폭격' '일본의 심장을 찔렀다' '심장에 칼을 꽂았다'라는 위험한 제목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글을 올린 것이 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 심장에 칼을 꽂았다니…."

지난달 31일 펼쳐진 2020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는 박진감 넘치는 한 편의 영화 같았다.

세트 스코어 2-2의 피 말리는 접전 끝에 마지막 세트에서 12-14까지 몰렸던 한국이 연속 4점을 따내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이겨 8강전 진출을 확정한 한국으로서는 통쾌한 역전승이었고, 일본 입장에선 통한의 역전패였다.

한국 팀의 승리를 이끈 주역인 김연경은 이 경기를 마친 뒤 "한일전은 많은 국민의 큰 관심을 받기 때문에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것을 선수들이 알고 있다.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다 간절하지 않았나"라고 점잖게 소감을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난달 31일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둔 한국 선수들이 활짝 웃는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난달 31일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둔 한국 선수들이 활짝 웃는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mon@yna.co.kr

그런데 이 경기를 보도하는 일부 한국 매체의 과격한 표현이 일본에서 상당한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일본의 한 트위터 사용자가 2일 "배구 일한(한일) 전에서 이긴 한국 측에서 '일본 폭격' '일본의 심장을 찔렀다' '심장에 칼을 꽂았다'라는 위험한 제목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글을 올린 것이 계기다.

이 사용자는 "경기에서 이긴 것을 마치 상대의 목숨을 끊어놓은 것처럼 전하는 나라에 품격 따위는 없고 두렵다"라며 "정말로 비상식적이고 불쾌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7AgbDLkFzA

이 게시물은 상당한 호응을 얻어 3일 오후 4시 현재 약 2천 회의 리트윗에 5천여 건의 공감을 얻었다.

이 게시물에는 글쓴이의 주장에 찬동하면서 한국 언론의 보도 태도에 문제를 제기하는 댓글도 적잖게 붙어 있다.

한 댓글러(댓글 다는 사람)는 "(한국)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해도 이런 일(거친 제목으로 보도하는 것) 때문에 (한국에 대한) 전체 인상이 나빠진다"고 했고, 다른 댓글러는 "특히 대(對) 일본전에서 이런 표현을 쓰지 않으면 (한국이) 이겼다는 기분을 낼 수 없는 것인지, 한심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의 한 트위터 사용자가 한국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끝난 여자배구 한일전을 보도한 일부 한국 매체의 과격한 표현에 불쾌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2일 올린 게시물. '도쿄 심장에 칼 꽂은 배구만 웃었다'라는 제목이 붙은 한 매체의 기사가 첨부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의 한 트위터 사용자가 한국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끝난 여자배구 한일전을 보도한 일부 한국 매체의 과격한 표현에 불쾌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2일 올린 게시물. '도쿄 심장에 칼 꽂은 배구만 웃었다'라는 제목이 붙은 한 매체의 기사가 첨부돼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