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사후 확진 60대는 기초수급자…"기저질환 아직 확인안돼"

송고시간2021-08-03 16:49

beta

사망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시민은 혼자 살던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3일 인천시 부평구 등에 따르면 이달 1일 사망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 A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였다.

부평구 관계자는 "A씨가 최근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기저질환 여부와 감염경로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환자 이송 (CG)
코로나19 환자 이송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사망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시민은 혼자 살던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3일 인천시 부평구 등에 따르면 이달 1일 사망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 A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였다.

A씨는 부평구 한 다세대주택에 세 들어 혼자서 살고 있었으며 1일 오후 7시 50분께 해당 주택 소유주인 B씨에게 집 안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B씨는 지난달 31일 '집에서 신음이 들린다'는 이웃 주민의 얘기를 듣고 다음 날인 1일 현장을 찾아갔다가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 119에 신고했다.

하지만 구급대원이 출동했을 당시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의 시신을 인계받은 병원 측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후 확진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방역 당국과 협의해 A씨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지 검토할 계획이다.

부평구 관계자는 "A씨가 최근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기저질환 여부와 감염경로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JlwJS1zED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