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광훈 목사측, '기자회견 방해' 종로서장 등 고소

송고시간2021-08-03 16:22

beta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국민특검전국변호사단은 3일 기자회견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서울 종로경찰서장과 경비과장 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어제 국민혁명당 정당 기자회견 업무를 방해하고 변호사를 폭행하는 등 불법을 자행하거나 지시·지휘한 종로서장과 경비과장을 형사 고소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은 전날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인 이상 기자회견 강행
2인 이상 기자회견 강행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민혁명당 관계자들이 '서울시 전역 집회 금지 및 예배 금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2인 미만 집회만 허용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국민특검전국변호사단은 3일 기자회견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서울 종로경찰서장과 경비과장 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어제 국민혁명당 정당 기자회견 업무를 방해하고 변호사를 폭행하는 등 불법을 자행하거나 지시·지휘한 종로서장과 경비과장을 형사 고소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은 전날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1인 시위만 가능하지만, 당시 기자회견에는 8명가량이 참석해 해산을 요구하는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이들은 "사기 방역·정치방역을 자행하는 문재인 정권과 부역자들에게 지위 고하나 가담 정도를 막론하고 모조리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