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잇단 구설에 "정치 처음이다보니…많이 유의할 생각"

송고시간2021-08-03 15:23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논란의 소지가 있는 발언으로 최근 여러 차례 구설에 오른 데 대해 "제가 앞으로 그런 부분은 좀 많이 유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발언이 정제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있다'는 기자 질문에 "정치를 처음 시작하다 보니 검사 시절에는 재판부와 조직 수뇌부, 같은 팀원분들을 설득하는 것이 직업이었다"며 이같이 몸을 낮췄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강연에서 "페미니즘이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이 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 같은 것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논란의 소지가 있는 발언으로 최근 여러 차례 구설에 오른 데 대해 "제가 앞으로 그런 부분은 좀 많이 유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발언이 정제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있다'는 기자 질문에 "정치를 처음 시작하다 보니 검사 시절에는 재판부와 조직 수뇌부, 같은 팀원분들을 설득하는 것이 직업이었다"며 이같이 몸을 낮췄다.

그는 "정치는 조금 다른데, 제가 아마 설명을 자세히 예시를 들어 하다 보니 오해를 불러일으켰던 것이 아닌가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취재진이 다시 구설 관련 질문을 던지자 중간에서 끊고, "같은 질문은 좀 그만하시고, 다른 거 하나만 (질문받겠다)"하며 예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강연에서 "페미니즘이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이 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 같은 것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저소득층이 부정식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국회의장실 향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국회의장실 향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의장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2021.8.3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