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여자골프 2연패 노리는 박인비, AFP 선정 '주목할 선수' 첫손에

송고시간2021-08-03 15:01

beta

올림픽 여자골프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33)가 2020 도쿄 대회 시작을 앞두고 AFP통신이 선정한 '주목할 선수'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시작 하루 전인 3일 '주목할 선수 5명'을 소개하며 박인비를 첫손에 꼽았다.

AFP통신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박인비가 올해는 한결 여유로워진 가운데 두 번째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훈련하는 박인비
[올림픽] 훈련하는 박인비

(사이타마=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를 하루 앞둔 3일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인비가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1.8.3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 여자골프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33)가 2020 도쿄 대회 시작을 앞두고 AFP통신이 선정한 '주목할 선수'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시작 하루 전인 3일 '주목할 선수 5명'을 소개하며 박인비를 첫손에 꼽았다.

박인비는 여자골프가 올림픽에 116년 만에 돌아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를 달린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5년 전 대회 직전까지도 왼손 엄지 부상에 시달려 우려를 자아냈던 박인비는 올림픽에서 압도적 기량으로 당당히 우승,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올림픽 금메달을 더한 '골든 슬램'을 달성했다.

AFP통신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박인비가 올해는 한결 여유로워진 가운데 두 번째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리우 올림픽 때 박인비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건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4)가 다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4월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3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내고 제기량을 되찾은 리디아 고가 또 한 번 입상에 도전하는 건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현재 세계랭킹 1위인 넬리 코르다(미국), 6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해 필리핀 국적 선수로는 처음으로 여자골프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유카 사소가 뒤를 이었다.

지난달 말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 올린 호주 교포 이민지(25)도 포함돼 5명 중 한국 또는 교포 선수가 3명이었다.

60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 여자골프는 4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이어진다.

톱 랭커들이 대거 결장한 남자부와 달리 여자골프에는 현재 '톱3'인 코르다, 고진영(26), 박인비를 비롯해 세계랭킹 20위 이내 선수 중 16명이 나서 진정한 강자를 가린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