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대장·자궁 중 2가지 암 동시 앓으면 유전성 확률 높아"

송고시간2021-08-03 11:31

beta

위암, 대장암, 자궁내막암 중 두 가지 이상의 암이 중복으로 있는 경우에는 유전성 암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와 연세대학교 정재호 교수,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UCSD) 올리비에 헤리스멘디 교수 연구팀은 위암, 대장암, 자궁내막암 중 두 가지 이상을 진단받은 환자 71명의 생식세포 변이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최 교수는 "암 발생위험 돌연변이는 일반인의 1∼3%, 암 환자 중 5% 정도에서 발견되므로 43%는 상당히 높은 편"이라며 "젊은 연령에 두 가지 이상의 고형암이 있는 경우 유전성 암과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유전 상담 및 유전자 검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5세 이하 중복암 환자 43%에서 암 발생위험 돌연변이 발견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위암, 대장암, 자궁내막암 중 두 가지 이상의 암이 중복으로 있는 경우에는 유전성 암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와 연세대학교 정재호 교수,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UCSD) 올리비에 헤리스멘디 교수 연구팀은 위암, 대장암, 자궁내막암 중 두 가지 이상을 진단받은 환자 71명의 생식세포 변이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암 환자의 생존 기간이 늘어난 데 따라 신체의 다른 부위에 암이 또 발생하는 중복암 환자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중복암이 유전적인 영향을 많이 받을 것으로 추정해왔으나 체계적으로 연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 71명 중 15명(21.1%)에서 유전성 암 증후군 중 하나인 린치(Lynch) 증후군의 원인 유전자에 선천적인 암 발생위험 돌연변이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린치 증후군은 위암, 대장암의 발병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위암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55세 이전의 비교적 젊은 연령에 두 가지 이상의 암을 가진 경우에는 43%(30명 중 13명)의 환자에서 암 발생위험 돌연변이가 나타났다.

최 교수는 "암 발생위험 돌연변이는 일반인의 1∼3%, 암 환자 중 5% 정도에서 발견되므로 43%는 상당히 높은 편"이라며 "젊은 연령에 두 가지 이상의 고형암이 있는 경우 유전성 암과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유전 상담 및 유전자 검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7월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