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실격패에 링 점거 항의' 프랑스 복서, 재대결 요구

송고시간2021-08-03 10:20

beta

2020 도쿄올림픽 복싱 경기에서 실격패한 프랑스 선수가 재대결을 요구하며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보도했다.

무라드 알리예프(프랑스)는 지난 1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슈퍼 헤비급(+91㎏) 8강에서 프레이저 클라크(영국)에게 실격패했다.

알리예프와 프랑스복싱연맹, 프랑스올림픽위원회는 실격패를 무효화하고 재대결을 열어달라며 CAS에 제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격패 판정 불만에 링을 점거한 프랑스 복서 알리예프
실격패 판정 불만에 링을 점거한 프랑스 복서 알리예프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복싱 경기에서 실격패한 프랑스 선수가 재대결을 요구하며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보도했다.

무라드 알리예프(프랑스)는 지난 1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슈퍼 헤비급(+91㎏) 8강에서 프레이저 클라크(영국)에게 실격패했다.

심판은 2라운드 종료 4초를 남기고 알리예프가 고의적인 버팅(박치기)을 했다며 클라크의 승리를 선언했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프랑스 선수인 알리예프는 즉각 반발했다.

마우스가드를 뱉어서 발로 찼고,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향해서도 공격적으로 반응했다.

알리예프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링 끝 부근에 주저앉아 1시간 가까이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알리예프와 프랑스복싱연맹, 프랑스올림픽위원회는 실격패를 무효화하고 재대결을 열어달라며 CAS에 제소했다.

심판과 부심을 다른 사람으로 교체하고, 2라운드부터 다시 시작하게 해달라며 재대결 요건도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로이터통신은 조만간 최종 결론이 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격패 판정에 놀란 알리예프
실격패 판정에 놀란 알리예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