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 40㎜급 소형포탄 6발 탑재 '유탄발사드론' 내년 시범운용

송고시간2021-08-03 09:14

beta

40㎜급 유탄(소형 포탄) 6발을 탑재한 공격용 무인기 '유탄발사드론'이 내년 전반기 군에서 시범 운용된다.

방위사업청은 3일 신속 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통해 민간 신기술이 적용된 '유탄발사드론'과 '소형모듈화드론' 구매 계약을 체결해 내년 전반기에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탄발사드론은 40㎜급 유탄 6발을 장착해 2㎞ 내의 근거리 표적을 향해 원격조종 사격이 가능한 공격용 드론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초당 1발씩 발사·발당 반경 5m 피해…휴대용드론도 보급

유탄발사드론 내년 군에서 시범운용
유탄발사드론 내년 군에서 시범운용

[방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40㎜급 유탄(소형 포탄) 6발을 탑재한 공격용 무인기 '유탄발사드론'이 내년 전반기 군에서 시범 운용된다.

방위사업청은 3일 신속 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통해 민간 신기술이 적용된 '유탄발사드론'과 '소형모듈화드론' 구매 계약을 체결해 내년 전반기에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탄발사드론은 40㎜급 유탄 6발을 장착해 2㎞ 내의 근거리 표적을 향해 원격조종 사격이 가능한 공격용 드론이다. 2축 수평 장치와 반동 흡수장치를 사용, 발사 때 충격을 흡수해 일정한 자세를 유지토록 해줘 안정적인 사격을 할 수 있다.

광학·열영상 카메라와 레이저 거리측정기를 통해 운용자가 목표물을 직접 조준할 수 있다. 2초당 1발씩 6발 연속 사격할 수 있고, 1발당 반경 5m 범위에 피해를 줄 수 있다.

유탄은 탄환 속에 다져 넣은 화약의 터지는 힘과 파편을 이용하는 소형 포탄을 말한다.

소형모듈화드론 내년 군에서 시범운용
소형모듈화드론 내년 군에서 시범운용

[방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소형모듈화드론'은 1.95㎏ 이하 중량으로 휴대하기 쉬운 드론이다. 다양한 모듈 장비를 탑재해 감시·정찰 임무 등을 수행할 수 있다.

비행체에 광학·열영상 카메라와 스피커·서치라이트·레이저 거리측정기 등의 모듈화 장비를 장착 또는 뗄 수 있도록 고안되어 경고 및 교란 방송, 표적 지시 등 대테러·특수작전 임무에 동원된다.

방사청 원호준 무인사업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드론 산업 활성화와 군 전력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항공·정보통신·소프트웨어(SW)·센서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드론의 세계 시장 규모는 약 23조 원에 달한다.

미국·중국·유럽 등 세계 주요국은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다양한 실용화 사업을 진행 중이고, 한국도 상용 드론 산업화 정책을 마련하는 등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국방 분야에서도 신속 시범획득 사업을 통해 민간의 상용 드론을 군의 수요에 맞게 공격·정찰·통신중계용으로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jPpIkmRNuA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