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당국자 "블링컨, ARF서 북측과 직접 관여 계획 없어"

송고시간2021-08-03 07:50

"북한 외무상 참석 예상"…리선권 참석 확인인지는 불분명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정부 당국자는 2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북측과 접촉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전화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이 ARF에 참석할지, 이 경우 블링컨 장관이 접촉할지에 대한 질문에 "이전에 참석했던 것처럼 북한 외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정 이슈에 대해 블링컨 장관이 직접 관여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가 리선권 북한 외무상의 참석을 확인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2018년 ARF엔 리용호 당시 북한 외무상이 참석했으나 2019년과 2020년엔 외무상이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달 ARF 준비회의에는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북한 대사가 나왔다. 지난해 ARF도 안 대사가 참석했다.

이번 ARF는 화상으로 열려 계획된 일정 이외의 접촉이 여의치 않을 전망이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부터 6일까지 ARF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과 관련한 5건의 화상 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iAbWCw7V1U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