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모펀드 블랙스톤, 여배우 위더스푼 회사 매입에 현금 5천억원

송고시간2021-08-03 01:25

beta

미디어 사업에 뛰어든 미국의 유명 여배우 리즈 위더스푼이 돈방석에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미국의 블랙스톤이 위더스푼이 설립한 미디어 기업 '헬로 선샤인'을 매입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블랙스톤은 현금으로 5억 달러(약 5천755억 원)를 지불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PA=연합뉴스] 아카데미상에 참석한 리즈 위더스푼

[EPA=연합뉴스] 아카데미상에 참석한 리즈 위더스푼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디어 사업에 뛰어든 미국의 유명 여배우 리즈 위더스푼이 돈방석에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미국의 블랙스톤이 위더스푼이 설립한 미디어 기업 '헬로 선샤인'을 매입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헬로 선샤인의 가치는 9억 달러(한화 약 1조400억 원)로 평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블랙스톤은 현금으로 5억 달러(약 5천755억 원)를 지불할 계획이다.

위더스푼은 일부 지분을 유지하고, 새 회사의 이사진에도 이름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헬로 선샤인은 위더스푼이 지난 2016년 미국 금융계의 큰 손인 세스 로드스키와 설립한 업체로 여성 시청자를 겨냥한 드라마와 영화 등 콘텐츠를 제작해왔다.

지난 2018년에는 '헬로 선샤인 채널'이라는 이름으로 케이블과 위성 방송에도 진출했다.

미디어 업계 진출에 나선 사모펀드 블랙스톤은 월트 디즈니 출신인 케빈 메이어를 수장으로 하는 자회사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위더스푼의 헬로 선샤인은 블랙스톤이 매입한 첫 번째 미디어 기업이다.

45세인 위더스푼은 2001년 코미디 영화 '금발이 너무해'를 통해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고, 컨트리 가수 자니 캐시의 삶을 다룬 영화 '워크 더 라인'으로 2006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