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 5대 은행 가계대출 6.2조↑…주담대 3.8조↑ '올해 최대폭'(종합)

송고시간2021-08-02 17:56

beta

정부와 은행의 가계부채 관리 속에서도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6조2천억원가량 불었다.

늘어난 주택거래와 잇단 공모주 청약 일정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모두 상당 폭 증가했다.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5조3천81억원으로 6월말보다 6조2천9억원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용대출 1.8조↑… "주택거래 늘고 공모주 청약 일정까지 겹친 영향"

정기예금·요구불예금은 감소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정부와 은행의 가계부채 관리 속에서도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6조2천억원가량 불었다.

늘어난 주택거래와 잇단 공모주 청약 일정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모두 상당 폭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 (PG)
가계대출 증가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5조3천81억원으로 6월말보다 6조2천9억원 늘었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4월 9조2천266억원 늘었다가 5월 이례적으로 3조546억원 줄었다. 하지만 이후 6월(1조2천996억원)과 7월(6조2천9억원) 다시 두달 연속 늘었을 뿐 아니라 증가폭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9조5천837억원으로, 6월말보다 3조8천237억원 불었다. 올해 들어 최대 증가폭이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전월대비)은 2월(3조7천579억원)과 3월(3조424억원) 3조원대를 기록한 뒤 4월(7천56억원), 5월(1조2천344억원), 6월(6천517억원) 1조원 안팎으로 줄었다가 7월 거의 4조원 가까이 뛰었다.

전세대출도 지난달 증가폭이 다시 커졌다. 7월말 기준 5대 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은 118조3천64억원으로 6월말보다 1조9천728억원 늘었다. 지난 2∼4월 2조원대였던 전월대비 증가폭이 5월(1조7천745억원), 6월(1조5천814억원) 주춤했다가 다시 커졌다.

5대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7월말 140조8천931억원으로, 6월말보다 1조8천637억원 많았다. 역시 증가액이 6월(5천382억원)의 3배를 웃도는 규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5∼6월에 비해 7월 가계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은 주택거래량이 늘어나며 이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한 데다, 대형 공모주 청약 이슈에 따라 개인 신용대출이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도 7월에 전월세대출을 중심으로 여신 잔액이 8천억원 넘게 증가했다. 카뱅의 7월말 여신 잔액은 23조9천417억원으로 6월말보다 8천152억원 늘었다. 케이뱅크도 지난달 여신이 4천200억원가량 늘어나 7월말 기준 여신 잔액이 5조5천100억원이었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둘째 날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둘째 날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카카오뱅크 공모주 일반 청약 마감일인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부에서 투자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2021.7.27 jin90@yna.co.kr

저금리 기조 지속과 대형 공모주 청약 일정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5대 은행의 정기예금과 요구불예금 잔액은 전월보다 감소했다.

5대 은행의 7월말 정기예금 잔액은 624조1천274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3천59억원 다시 줄었다. 정기예금 잔액은 3월(-2조6천667억원)과 4월(-12조8천814억원) 감소했다가 5월(+9조5천564억원)과 6월(+1조778억원)에는 증가했었다.

'대기자금' 성격이 강한 요구불예금 잔액도 줄었다.

5대 은행의 7월말 요구불예금 잔액은 673조6천95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9천728억원 감소했다. 5월에 전월보다 6조4천55억원이 줄어든 뒤 6월 22조9천638억원이 늘었으나 7월에 다시 감소했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쓸 수 있는 예금이다.

5대 은행의 7월말 정기적금 잔액은 35조3천625억원으로 6월말보다 498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정기적금 잔액은 올들어 1∼5월 내내 전월보다 감소했으며 6월에도 347억원 증가에 그쳤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정기예금, 요구불예금 감소에 대해 "7월말∼8월초 공모주 청약 일정이 진행되는 카카오뱅크나 크래프톤의 영향 외에는 뚜렷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며 "공모주 청약에 돈이 들어가다 보니 요구불예금 쪽에서 더 많이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도 "7월에 전월 대비 저원가성예금이 대폭 감소했는데 신탁 쪽에서 증권사의 단기자금운용(MMT)이 늘어나서 총수신은 증가했다"며 "카뱅 IPO 증거금 환급일(7월 28일), 크래프톤 공모주 청약일(8월 2∼3일) 영향으로 최근 대형 공모주들의 청약대금 등이 몰려서 단기자금운용 수요가 늘어난 증권사들의 자금 예치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