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9시까지 서울 292명 확진…30일만에 최소

송고시간2021-08-02 21:15

beta

월요일인 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7월 3일(277명)에 이어 30일만에 가장 적은 기록이며, 지난주 월요일(7월 26일) 330명보다는 38명, 전날(8월 1일) 361명보다는 69명 적다.

2일 서울 확진자 수가 전날이나 1주 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은 전날 코로나19 검사 인원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멘트] 지친 의료진에게 잠깐의 오아시스를
[모멘트] 지친 의료진에게 잠깐의 오아시스를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임시선별검사소에 의료진을 위해 마련된 회복지원 차량에서 의료진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폭염으로 지친 의료진과 공무원 등의 회복을 돕기 위해 정부는 경찰버스, 구급차량 등을 활용해 냉방장치가 가동되는 회복지원 차량을 운영한다. 2021.8.2
[THE MOMENT OF YONHAPNEWS]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월요일인 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7월 3일(277명)에 이어 30일만에 가장 적은 기록이며, 지난주 월요일(7월 26일) 330명보다는 38명, 전날(8월 1일) 361명보다는 69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월 3일 289명, 7월 26일 351명, 8월 1일 365명이었다.

2일 서울 확진자 수가 전날이나 1주 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은 전날 코로나19 검사 인원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 검사 인원은 2만5천286명으로 잠정 집계돼, 지난달 4일(2만3천660명)에 이어 4주만에 최소치였고 최근 보름간(7월 18일∼8월 1일) 하루 검사 인원 평균치인 6만979명의 41% 수준에 불과했다.

2일의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은 1.2% 안팎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보름간 하루 확진율은 0.6∼1.2% 선에서 오르내렸으며, 평균은 0.8%였다.

2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3명이었고, 나머지 289명은 국내 감염 사례였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 인원은 6만5천48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3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