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도서 동반 추락사한 여중생, 동급생 6명에게 따돌림당해

송고시간2021-08-02 15:24

beta

전남 진도에서 동반 추락사한 중학생 중 한 명이 동급생들에게 따돌림과 언어폭력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전남교육청과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진도군 한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한 남녀 중학생 중 A양이 생전에 학교폭력 피해를 봤다.

A양은 지난 4월 2일 점심시간에 체육관에서 동급생 6명과 언쟁을 하면서 따돌림과 위협적인 표현을 들었다며 학교폭력 신고를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녀 중학생 동시 투신해 타살혐의점 없어…모든 가능성 조사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진도에서 동반 추락사한 중학생 중 한 명이 동급생들에게 따돌림과 언어폭력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전남교육청과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진도군 한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한 남녀 중학생 중 A양이 생전에 학교폭력 피해를 봤다.

A양은 지난 4월 2일 점심시간에 체육관에서 동급생 6명과 언쟁을 하면서 따돌림과 위협적인 표현을 들었다며 학교폭력 신고를 했다.

진도교육지원청은 언어폭력만 있었다고 보고 화해 조정을 시도했지만 일부가 "한자리에 있기만 했을 뿐인데 가해자로 몰려 억울하다"고 주장하면서 정식으로 학교폭력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진도교육지원청은 학폭 심의위를 통해 가해 학생 6명과 A양 모두에게 경미한 정도의 폭력이나 쌍방 폭력 시 처분하는 1∼3호 조처를 내렸다.

가해 학생 3명과 A양에게는 서면 사과(1호)와 교내 봉사(3호) 처분을, 다른 가해 학생 3명에게는 서면 사과(1호) 처분을 했다.

A양의 경우 학폭으로 신고해 생활기록부에 빨간 줄 올리게 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점이 부적절하다고 인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이 남긴 9장 분량의 메모에는 학폭 심의위 처분 이후 한 달여간 가해 학생들이 욕설한 일시와 내용 등이 기록돼 있었다.

교육청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지난 4월 이후 추가로 학교폭력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교육청 등과 협조해 모든 가능성을 수사할 예정이다.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및 검시 결과 두 사람이 함께 추락했고 추락할 때 충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어 부검 영장은 기각됐지만 사망자들의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