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아일랜드 복서, 승리 축하하다 발목 부상…준결승 기권

송고시간2021-08-02 14:16

beta

아일랜드의 복서 에이던 월시(24)가 황당 부상으로 올림픽 금메달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

2일 AP통신에 따르면 월시는 영국의 팻 매코맥과의 준결승을 앞두고 전날 메디컬 체크와 계체에 참석하지 않았다.

월시는 지난달 30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급(69㎏급) 8강에서 머빈 클레어(모리셔스)를 4-1 판정으로 꺾고 준결승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급 8강에서 승리한 에이던 월시(왼쪽)가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급 8강에서 승리한 에이던 월시(왼쪽)가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아일랜드의 복서 에이던 월시(24)가 황당 부상으로 올림픽 금메달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

2일 AP통신에 따르면 월시는 영국의 팻 매코맥과의 준결승을 앞두고 전날 메디컬 체크와 계체에 참석하지 않았다.

월시가 사실상 기권하면서 매코맥은 준결승을 부전승으로 통과하고 결승으로 직행했다. 월시는 동메달이 확정됐다.

월시는 지난달 30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급(69㎏급) 8강에서 머빈 클레어(모리셔스)를 4-1 판정으로 꺾고 준결승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림픽 복싱은 3∼4위 결정전 없이 준결승에서 패한 2명에게 공동으로 동메달을 수여한다.

월시는 주심이 판정 끝에 자신의 손을 들어 올리자 생애 첫 올림픽에서 메달을 확보했다는 기쁨에 겨워 껑충껑충 뛰었다.

그렇게 격하게 승리 세리머니를 펼치던 그는 착지하다가 그만 발목을 접질렸다. 월시는 휠체어에 앉은 채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아일랜드 복싱 대표팀은 AP통신의 문의에 월시가 발목 부상으로 준결승을 기권했다고 확인했다.

아일랜드 대표팀 측은 월시가 경기 도중 발목을 다쳤다고 주장했지만, AP통신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월시의 발목은 멀쩡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 복싱 대표팀 총감독 버나드 듄은 "월시가 이번 주에 이룬 일은 믿기지 않는 성취"라며 "그의 이름이 아일랜드 스포츠 역사에 남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준결승 진출 확정 기쁨에 껑충껑충 뛰는 에이던 월시
준결승 진출 확정 기쁨에 껑충껑충 뛰는 에이던 월시

[로이터=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