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코로나 10여개 성으로 확산…'전국적 유행가능성' 우려도

송고시간2021-08-02 12:28

beta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10여 개 성(省)으로 확산하면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이번 질병이 전국적으로 재유행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하루 중국 내 지역사회 감염에 의한 신규 확진 및 무증상 감염자는 각각 55명, 44명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경우 아직 절대적인 환자 수가 많지는 않지만, 전국 각지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안정됐던 질병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 발생지역 왕래 교통편 통제…'수해' 정저우는 병원 내 감염

중국 장쑤성의 코로나19 핵산검사 장면
중국 장쑤성의 코로나19 핵산검사 장면

[AFP=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10여 개 성(省)으로 확산하면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이번 질병이 전국적으로 재유행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하루 중국 내 지역사회 감염에 의한 신규 확진 및 무증상 감염자는 각각 55명, 4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신규 확진자의 경우 이번 확산이 시작된 난징(南京) 루커우(祿口) 공항 소재지 장쑤성에서 40명, 확산의 또 다른 중심이 된 유명 관광지 장자제(張家界) 소재지 후난성에서 7명이 나왔다.

이뿐만 아니라 베이징(北京)을 비롯해 후베이·산둥·허난·하이난·윈난성 등에서도 1~2명씩이 보고됐다.

중국의 경우 아직 절대적인 환자 수가 많지는 않지만, 전국 각지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안정됐던 질병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위건위 통계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전날까지 전국 31개 성(시) 가운데 14개 성에서 300여 명이 누적 확진됐고, 안후이성에서는 무증상 감염자가 보고됐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지역사회 감염이 18개 성 27개 도시에서 발생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전날 베이징의 신규 확진자 2명 등은 장자제와 관련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자제와 인접한 후난성 창더(常德)에서는 한 공연 감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공연과 관련된 777명이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최근 수해를 겪은 허난성 정저우(鄭州)에서는 지난달 31일 하루 신규 확진 및 무증상 감염자가 12명 및 20명 무더기로 보고됐는데, 대부분이 코로나19 지정병원에서 나왔다.

정저우 확진자는 주로 병원 경비원·의료진·환자 등이고 이 중 일부는 6월부터 병원을 떠난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된 만큼, 방역 소홀에 따른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AFP=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 지역에서는 방역 수준이 강화되고 있다.

베이징 당국은 주민들에게 필요하지 않은 경우 시를 떠나지 말도록 촉구했고, 코로나19 발생 지역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교통편에 대한 통제를 강화했다.

장자제 당국은 모든 주민의 외출을 원칙상 금지했고 방역·응급 차량 등을 제외한 차량 운행을 막는 등 봉쇄에 준하는 통제에 들어갔다.

지난달 31일 12명의 확진자가 나온 장쑤성 양저우(揚州)는 국내선 항공편 운행 등을 중단했고, 쓰촨성은 다른 성으로의 단체 관광을 불허했다.

난징 당국은 전체 주민 대상 3차례 핵산검사를 통해 204명의 확진자를 찾아냈으며,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4번째 검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힘들게 거둔 방역 승리가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로 도전을 받고 있다"면서 이번 확산이 지난해 초 후베이성 우한(武漢)의 코로나19 발병 이후 가장 심각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또 "전국적 확산으로 이어질지, 현재 사용 중인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고 밝혔다.

쑨춘란(孫春蘭) 부총리는 지난달 29일부터 사흘간 난징을 방문해 방역 강화를 주문하면서 "역외 유입 방지가 방역에서 가장 중요하며 잠시도 느슨해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관광지 유동 인구를 통제하고, 대중교통 건강코드 검사를 엄격히 실시해야 한다"면서 "학생들의 여름철 타 지역행을 줄이고 안전에 주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