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찰청장 "8·15 집회 강력 대응…엄정 사법처리"

송고시간2021-08-02 12:00

beta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예정된 8·15 집회와 관련해 2일 "집결 예정지를 차단하는 등 강력 대응해 엄정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서울시가 방역 지침을 내렸고, 국민의 우려도 굉장히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6월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택배노조의 상경 집회 수사와 관련해서는 "수사 대상자 31명 중 15명 조사를 마쳤고 16명은 출석을 요구한 상태"라고 했고, 같은 달 자영업자 단체들이 도심에서 벌인 심야 차량 시위에 대해서는 "집시법 위반 혐의로 주최자 1명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예정된 8·15 집회와 관련해 2일 "집결 예정지를 차단하는 등 강력 대응해 엄정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서울시가 방역 지침을 내렸고, 국민의 우려도 굉장히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우려를 표하고 있어 주최 단체가 자제해주실 것을 진심으로 당부드린다"며 "국민이 하루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강조했다.

최 청장은 지난달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주도한 서울 도심 전국노동자대회와 관련해 "총 수사 대상자 25명 중 15명은 수사를 완료했다"며 "(양경수) 위원장은 4일에 출석 조사하기로 일정 조율이 됐다"고 했다.

지난 6월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택배노조의 상경 집회 수사와 관련해서는 "수사 대상자 31명 중 15명 조사를 마쳤고 16명은 출석을 요구한 상태"라고 했고, 같은 달 자영업자 단체들이 도심에서 벌인 심야 차량 시위에 대해서는 "집시법 위반 혐의로 주최자 1명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지난달 중앙경찰학교에서 훈련받던 서울경찰청 101경비단 소속 교육생 3명이 구보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입원한 데 대해 "(폭염 관련) 규칙 준수에 미흡한 부분이 있어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 교육생 1명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