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대선 출마, 개인적으로 불행…패가망신하는 길"

송고시간2021-08-02 10:50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과 만나 정책 현안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윤석열이 들은 국민의 목소리'를 주제로 강연했다.

윤 전 총장은 "당원이 되니 진짜 정치를 시작하는 것 같다"며 "과격한 충격을 주는 제도들이 사람들의 삶을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실감했다"고 민생 탐방에서 느낀 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초선 모임서 강연…"페미니즘도 건강해야"

"생필품인 집에 보유세는 불공정…느닷없는 내각제 주장 헌법 모독"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하는 윤석열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2021.8.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과 만나 정책 현안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윤석열이 들은 국민의 목소리'를 주제로 강연했다.

윤 전 총장은 "당원이 되니 진짜 정치를 시작하는 것 같다"며 "과격한 충격을 주는 제도들이 사람들의 삶을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실감했다"고 민생 탐방에서 느낀 점을 전했다.

그는 여성 할당제에 대한 질의 응답에 "우리 인식이 조금 더 바뀌어 나간다면 굳이 할당제 같은 것이 없어도 여성의 공정한 사회 참여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출산 원인을 따지면서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다주택자 규제 필요성을 주장한 것과 관련, "며칠 전 휴대전화 번호가 공개돼 임대사업자들에게 문자 폭탄을 받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임대사업자들에게 과도한 특혜가 주어져서 물량이 흡수되면 거래량이 확 떨어진다"며 "공평하게 해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신도시 건설에 대해선 "서울에서 50∼60km 떨어진 곳에 신도시 지으면 거기 회사가 있나 뭐가 있나"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또 보유세에 대해 "아주 고가의 집이 아니라면 웬만한 집은 생필품"이라며 "생필품을 갖고 있다고 세금을 때리면 국민이 정의에 부합하고 공정하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저도 퇴직할 때 보니 매달 받는 연금이 100만원쯤 줄게 됐더라"라며 "누군가 연금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각의 내각제 개헌 주장에 대해 "집권 기간 내내 아무 말 없다가 느닷없이 내각제 하자는 건 야합도 아니고, 이런 식의 개헌 논의는 헌법에 대한 모독"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대권 도전에 나선 데 대해 "총장 퇴임할 때만 해도 이런 생각을 갖지 않았다"며 "개인적으로 보면 불행한 일이고, 패가망신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가문의 영광이고 개인의 광영이라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며 "검사의 숙명으로 전직 대통령 사법 처리도 해봤지만, 그게 한국의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여야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충돌로 기소된 것과 관련, "기소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여야가 합의해 고소를 취소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사법의 정치화는 기본적으로 사법의 불신과 정치의 불신을 다 초래한다"고 우려했다.

윤 전 총장은 "대통령실이 특정인에 대해 비리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대통령제를 망가뜨리는 주범"이라며 청와대의 사정 기능 폐지를 거듭 약속했다.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하는 윤석열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2021.8.2 toadboy@yna.co.kr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xs2EAhtmd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