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美와 대북정책 조율…차관, 9월 방미 계획

송고시간2021-08-01 14:00

beta

통일부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본격적인 남북대화를 추진해나가는 가운데 한미 간 정책 조율에도 나선다.

1일 복수의 통일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영준 통일부 차관은 미국과의 대북정책 조율을 위해 다음 달 방미하는 계획을 세우고, 백신 접종 및 자가격리 면제 요청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화에서 "차관의 방미는 기본적으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의 후속 조치 이행 차원이자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 속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 간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속 한미 정책공조

코로나 사태 이후 통일부 첫 고위급 해외출장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면담하는 최영준 통일부 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면담하는 최영준 통일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최영준 통일부 차관이 지난달 22일 정부서울청사 외빈접견실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본격적인 남북대화를 추진해나가는 가운데 한미 간 정책 조율에도 나선다.

1일 복수의 통일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영준 통일부 차관은 미국과의 대북정책 조율을 위해 다음 달 방미하는 계획을 세우고, 백신 접종 및 자가격리 면제 요청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화에서 "차관의 방미는 기본적으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의 후속 조치 이행 차원이자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 속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 간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가 미국과의 소통에 힘을 쏟는 것은 정책 조율을 통해 남북관계가 언제라도 속도를 낼 수 있는 여건을 갖추려는 정지작업 성격이 강하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북측에 영상회담 시스템 구축 문제를 협의하자고 공식 제의한 상태다. 북측이 호응하는 대로 남북이 영상회담 시스템을 갖추고 앞으로 추진할 의제들부터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이 통일부의 구상이다.

이에 통일부는 현재 내부적으로 북측과 논의할 의제 목록을 정리 중이다.

당장 민감한 대형 의제부터 논의하기보다 추석 계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이나 인도주의적 협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력 등 남북관계 복원에 방점을 둔 의제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통일부는 미국과의 직접 소통을 부쩍 강화해오고 있다.

최 차관은 지난 6월 방한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고위급 양자협의'라는 이례적 형태로 만나 직접 정책 협의에 나섰고, 지난달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했을 때도 통일부와 미 국무부 간의 소통을 지속하자는 뜻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최 차관의 이번 방미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통일부 고위급 인사의 첫 해외 출장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