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 노! 하루만에 또…" 영국 국회의원 자가격리만 43일

송고시간2021-08-01 06:30

beta

영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자가격리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 국회의원이 6월 이후에만 43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번 자가격리를 마치면 6월 1일 이후로 두 달여 만에 격리일만 43일에 달한다.

국민보건서비스(NHS) 데이터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만 지난주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인원이 130만 명에 육박한다고 텔레그래프가 이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녀 연이어 코로나19 확진으로…존슨 총리는 곧 해제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자가격리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 국회의원이 6월 이후에만 43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레그 핸즈 보수당 의원 겸 국제통상부 부장관은 3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자녀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려서 10일간 더 격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핸즈 의원은 30일에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역시 트위터에 알렸는데 불과 하루 만에 다시 격리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그는 직전에 격리에 들어가면서 자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자신이나 자녀 모두 증상은 없다고 밝혔다.

핸즈 의원은 10대 자녀를 둘 두고 있다.

그는 이번 자가격리를 마치면 6월 1일 이후로 두 달여 만에 격리일만 43일에 달한다.

[그레그 핸즈 의원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그레그 핸즈 의원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은 신규 확진자가 하루 수만 명씩 쏟아지면서 자가격리자도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고 있다.

국민보건서비스(NHS) 데이터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만 지난주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인원이 130만 명에 육박한다고 텔레그래프가 이날 보도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와 리시 수낙 재무 장관도 자가격리 중이며 다음 주에 해제된다.

영국은 자가격리자가 너무 많아서 인력 부족으로 인해 쓰레기 수거와 열차 운행 등까지 차질을 빚는 상황이다.

mercie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