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윤지수 아버지' 윤학길 "아빠도 못 딴 메달…자랑스럽다"(종합)

송고시간2021-07-31 20:28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로 산전수전을 다 겪었던 대투수도 여느 아버지와 다를 것이 없었다.

펜싱 국가대표 윤지수(28·서울특별시청)의 아버지인 윤학길(61) 전 롯데 2군 감독은 31일 딸이 출전한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을 시청하지 못했다.

"아버지도 따지 못한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다니…"라며 말을 잇지 못하던 윤 전 감독은 "지수가 참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펜싱 동메달 윤지수, 윤학길 전 롯데 2군 감독의 딸 "떨려서 중계방송 못 봐"

윤지수 "아버지, 내색 안 하셨지만 긴장하신 듯…끝까지 믿어주셔서 감사해"

'롯데 레전드' 윤학길 전 감독과 펜싱 동메달리스트 윤지수
'롯데 레전드' 윤학길 전 감독과 펜싱 동메달리스트 윤지수

윤학길 전 롯데 2군 감독이 31일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을 이끈 딸, 윤지수에게 "자랑스럽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은 윤학길 전 감독과 어렸을 때의 윤지수. [윤학길 전 감독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로 산전수전을 다 겪었던 대투수도 여느 아버지와 다를 것이 없었다.

펜싱 국가대표 윤지수(28·서울특별시청)의 아버지인 윤학길(61) 전 롯데 2군 감독은 31일 딸이 출전한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을 시청하지 못했다.

윤지수의 동메달 획득 직후 어렵게 연락이 닿은 윤 전 감독은 "떨려서 못 보겠더라"라며 "일부러 밖에 나왔다. 이제야 결과를 들었다"고 말했다.

"아버지도 따지 못한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다니…"라며 말을 잇지 못하던 윤 전 감독은 "지수가 참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롯데 레전드' 윤학길과 딸 윤지수 양(빨간 원)
'롯데 레전드' 윤학길과 딸 윤지수 양(빨간 원)

(서울=연합뉴스) 윤학길 전 롯데 2군 감독(왼쪽)이 지난 1997년 8월 2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차녀 윤지수(붉은 원)가 지켜보는 가운데 후배와 악수를 하고 있다.
윤 감독의 차녀 윤지수는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윤학길 감독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부산 사나이' 윤학길 전 감독은 지도자 시절 말수가 없기로 유명했다.

야구장 더그아웃에서 인터뷰 요청을 하더라도 수줍은 미소만 지을 뿐 많은 말을 하지 않았다.

윤지수에게도 그랬다.

전화 대신 메시지로, 대화 대신 표정으로 말하는 무뚝뚝한 아버지였다.

윤 전 감독은 '경기를 앞둔 윤지수에게 무슨 조언을 해주셨나'라는 질문에 "딸과 마지막으로 전화한 건 5개월 전이 마지막"이라고 했다.

'딸이 부담을 가질까 봐 일부러 연락을 안 하신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잘 아시네요"라고 웃은 뒤 "아무래도 내가 선수 출신이다 보니 큰 대회를 앞둔 선수들의 마음을 잘 안다. 연락하지 못하겠더라"라고 말했다.

겉으론 내색하지 않았지만, 윤학길 전 감독은 딸의 올림픽 도전을 그 누구보다 떨리는 마음으로 지켜봤다.

윤 전 감독은 최근 딸 몰래 일본행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다.

윤학길 감독은 "일본에 가서 딸의 경기를 직접 보려고 했는데, 입국 절차가 너무 복잡하더라"라며 "더군다나 무관중 방침이 결정돼 결국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지수가 돌아오면 무엇을 해주고 싶으신가'라는 질문엔 "집에서 푹 쉬게 할 것"이라며 "지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무릎 수술을 받을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숨 푹 자게 한 다음엔 지수가 좋아하는 회를 실컷 사주겠다. 싱싱한 걸로 푸짐하게 먹이고 싶다"고 밝혔다.

'롯데 레전드' 윤학길과 딸 윤지수 양
'롯데 레전드' 윤학길과 딸 윤지수 양

(서울=연합뉴스) 윤학길 전 롯데 2군 감독이 지난 1997년 8월 2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장남 윤성진·차녀 윤지수(붉은 원)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지수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윤학길 감독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윤학길 전 롯데 2군 감독은 선수 시절 12시즌 동안 117승 94패 평균자책점 3.33을 기록한 레전드다.

전인미답의 100 완투 기록을 세우며 롯데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윤학길 전 감독도 올림픽 무대를 밟은 적이 있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당시 시범종목이던 야구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당시 대표팀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메달을 획득하진 못했다.

1997년 현역 생활을 마무리한 윤 전 감독은 롯데, 한화, 경찰청, 히어로즈, LG에서 코치 생활을 했고, 롯데 2군 감독을 지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올림픽 첫 메달
[올림픽] 여자 사브르 올림픽 첫 메달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31 handbrother@yna.co.kr

윤지수는 해운대 양운중학교 2학년 재학 중에 펜싱을 배웠다.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여러 종목의 스포츠를 즐기다가 펜싱 선수의 길을 밟게 됐다.

운동선수 생활이 얼마나 험난한지 잘 알고 있던 윤학길 전 감독은 딸의 운동을 처음엔 반대했다.

딸 이기는 아버지는 없다고 했던가.

[올림픽] 윤지수 땀으로 만든 동메달
[올림픽] 윤지수 땀으로 만든 동메달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 윤지수가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10점 차로 벌어진 점수를 크게 좁힌 뒤 자리로 들어가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31 handbrother@yna.co.kr

펜싱에 푹 빠진 윤지수는 부산디자인고, 동의대를 거치면서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선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우리가 해냈어'
[올림픽] '우리가 해냈어'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31 handbrother@yna.co.kr

올림픽 무대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를 통해 처음 밟았다.

그리고 31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윤지수는 신들린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탈리아와 경기에서 대역전 드라마를 집필하며 45-42 승리를 이끌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올림픽 첫 메달
[올림픽] 여자 사브르 올림픽 첫 메달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샤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31 handbrother@yna.co.kr

경기 후 만난 윤지수는 "아버지는 내가 경기를 하는 동안 땀복을 입고 산을 오르셨다고 들었다"며 "나만큼 긴장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겐 '힘들면 안 해도 된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욕심은 있으셨나 보다"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승리욕, 힘은 모두 아버지께 물려받은 것이다. 항상 날 믿어주시는 아버지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