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대변인 "안산 논란 핵심은 남혐용어" 장혜영 "매카시즘 향기"

송고시간2021-07-31 15:23

beta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헤어스타일 등을 두고 제기된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과 래디컬 페미니즘(급진적 여성주의)에 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것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선수가 '남혐 단어'를 써서 그렇다는 말로 폭력의 원인을 선수에게 돌리고 있다"며 "양 대변인의 이번 사건에 대한 인식이 아주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중권 "토론배틀로 뽑힌 대변인의 대형사고, 이준석이 시켰나"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정의당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주최로 열린 '장애등급제 폐지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정의당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주최로 열린 '장애등급제 폐지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헤어스타일 등을 두고 제기된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과 래디컬 페미니즘(급진적 여성주의)에 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것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런 언급은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이 논란을 자초했다'는 뜻으로도 읽힐 수 있다는 점에서 정치권에서는 곧바로 반박이 나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양준우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양준우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선수가 '남혐 단어'를 써서 그렇다는 말로 폭력의 원인을 선수에게 돌리고 있다"며 "양 대변인의 이번 사건에 대한 인식이 아주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양 대변인의 글에서는 '남혐 단어'를 쓴다면 이런 식의 공격도 괜찮다는 뉘앙스가 풍긴다"며 "1950년대 미국 정치를 엉망으로 만든 매카시즘의 공산주의자 몰이와 너무 닮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사회에서 운영되는 공당의 젊은 대변인의 글에서 매카시즘의 향기가 느껴지는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러니까 애초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다는 얘기인가"라며 "이준석표 토론배틀로 뽑힌 대변인이 대형사고를 쳤다. 이게 공당의 대변인 입에서 나올 소리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준석이 시킨 것"이라며 "여성혐오를 정치적 자양분으로 삼는 자들은 적어도 공적 영역에선 퇴출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양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어떻게 제 글이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다'고 읽히나"라며 "고의로 보고 싶은 것만 보시면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양 대변인은 "안 선수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에 반대하고 함께 싸우겠다고 해왔다"면서 "제가 이야기하는 것은 이 논쟁의 발생에서 '쇼트커트'만 취사선택해 '여성에 대한 혐오다'라고 치환하는 일부 정치인에 대한 비판"이라고 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