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김학범호, 멕시코 격파 선봉에 황의조…이강인 벤치

송고시간2021-07-31 18:35

beta

김학범호가 올림픽 4강 진출을 놓고 벌일 멕시코와 승부에서 다시 한번 황의조(보르도)-김진야(서울)-이동준(울산)으로 이뤄진 '삼각편대'를 가동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치르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 황의조를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웠다.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 3차전에서 교체 투입돼 연속골(3골)을 터트린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날도 벤치에서 출격 준비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황의조, 두 번째 화살 갑니다!
[올림픽] 황의조, 두 번째 화살 갑니다!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한국 황의조가 해트트릭이자 팀 네 번째 골을 넣고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21.7.28 handbrother@yna.co.kr

(요코하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학범호가 올림픽 4강 진출을 놓고 벌일 멕시코와 승부에서 다시 한번 황의조(보르도)-김진야(서울)-이동준(울산)으로 이뤄진 '삼각편대'를 가동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치르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 황의조를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웠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침묵했지만 온두라스와 3차전(6-0 승)에서 페널티킥 2골을 포함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김학범호를 B조 1위로 8강에 올려놓았다.

4-2-3-1 전술을 가동할 대표팀의 2선 공격진에는 왼쪽부터 김진야와 이동경(울산), 이동준이 포진할 전망이다.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김동현(강원)과 김진규(부산)가 호흡을 맞춘다.

포백라인은 왼쪽부터 강윤성(제주), 정태욱(대구), 박지수(김천), 설영우(울산)로 꾸리고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킨다.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 3차전에서 교체 투입돼 연속골(3골)을 터트린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날도 벤치에서 출격 준비를 한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