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하루에 중국산 백신 2번 맞은 인니 남성, 코로나19 확진 후 사망(종합)

송고시간2021-07-31 17:01

beta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하루에 두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보름여 만에 목숨을 잃었다.

31일 안타라뉴스 등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리아우제도의 바탐 출신인 남성 하르지토(49)가 지난 28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했다.

그의 증상은 백신 접종 후 4일이 지난 15일부터 악화했으며 코로나19 확진 판정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노백 백신 연속으로 맞아…접종 마친 상태서 다시 안내 받아

인도네시아 반다아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 현지 남성.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는 인물임.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반다아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 현지 남성.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는 인물임.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하루에 두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보름여 만에 목숨을 잃었다.

31일 안타라뉴스 등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리아우제도의 바탐 출신인 남성 하르지토(49)가 지난 28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했다.

하르지토는 기침, 두통 등을 호소하며 지난 22일부터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하르지토는 앞서 본의 아니게 하루에 두 차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증상은 백신 접종 후 4일이 지난 15일부터 악화했으며 코로나19 확진 판정도 받았다.

그는 접종 당시에는 첫 주사가 놓인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접종자가 자신의 팔을 문지르는 것만 느꼈다는 것이다.

이후 자원봉사자가 쉬고 있던 하르지토를 다른 접종자에게 안내했고 하르지토는 두 번째 백신을 맞았다.

접종 후 집으로 돌아온 그는 부작용을 느꼈고 접종 증명서에 적힌 의사 소견을 보고 자신이 각각 다른 의료 종사자로부터 총 두 차례 백신을 맞았다는 점을 알게 됐다.

현지 일간 콤파스는 하르지토가 맞은 두 백신 모두 중국산 시노백 백신이라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시노백 백신의 1차·2차 접종 간격을 2∼4주로 하라고 권고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보건 당국은 아직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지 못한 상태다.

인도네시아의사협회 리아우제도 지부는 "하르지토의 접종 증명서에 언급된 해당 의사로부터 설명을 듣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시노백 백신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많이 접종됐지만 2차까지 접종 완료한 보건 의료인들이 줄지어 코로나에 감염되고 사망하는 사건이 속출하면서 '물 백신'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인도네시아는 이달부터 보건 의료인을 대상으로 미국 모더나 백신을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으로 접종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는 시노백 백신 외에 시노팜,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백신 등도 접종에 투입되고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에서는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난달부터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급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중순 5만5천명을 넘기도 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월드오미터 기준 337만2천374명이다.

일일 사망자 수 또한 이달 중순부터 매일 1천명을 넘었고 27일에는 2천69명으로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누적 사망자는 이날 9만2천311명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