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kt, 김준태·오윤석-이강준 바꾸는 2대1 트레이드

송고시간2021-07-31 10:15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31일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을 kt wiz로 보내고 사이드암 투수 이강준을 받는 2대1 트레이드를 시행했다.

롯데가 데려온 이강준은 지난해 kt가 신인 2차 지명 3라운드에서 뽑은 투수로 사이드암이지만 최고시속 150㎞의 강속구를 던지는 유망주다.

반면 정규리그 1위를 질주 중인 kt는 즉시 전력감인 김준태와 오윤석을 영입해 안방과 내야의 백업 요원으로 활용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롯데가 kt에서 데려온 사이드암 투수 이강준
롯데가 kt에서 데려온 사이드암 투수 이강준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31일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을 kt wiz로 보내고 사이드암 투수 이강준을 받는 2대1 트레이드를 시행했다.

롯데가 데려온 이강준은 지난해 kt가 신인 2차 지명 3라운드에서 뽑은 투수로 사이드암이지만 최고시속 150㎞의 강속구를 던지는 유망주다.

반면 정규리그 1위를 질주 중인 kt는 즉시 전력감인 김준태와 오윤석을 영입해 안방과 내야의 백업 요원으로 활용할 전망이다.

김준태와 오윤석은 최근 롯데에서 안치홍이 계약 연장하고 안중열이 복귀하면서 출전 기회가 줄어들 상황이었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