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이변의 주인공' 허광희, 이변에 당했다…4강 실패

송고시간2021-07-31 09:43

beta

'이변의 주인공' 허광희(26·삼성생명)가 2020 도쿄올림픽 8강에서 만난 또 다른 '이변의 주인공'에게 발목을 잡혔다.

허광희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 8강전에서 케빈 코르돈(35·과테말라)에 0-2(13-21 18-21)로 졌다.

허광희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2-0으로 꺾으며 8강에직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드민턴 남자단식 세계 59위 과테말라 선수에 완패

허광희
허광희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이변의 주인공' 허광희(26·삼성생명)가 2020 도쿄올림픽 8강에서 만난 또 다른 '이변의 주인공'에게 발목을 잡혔다.

허광희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 8강전에서 케빈 코르돈(35·과테말라)에 0-2(13-21 18-21)로 졌다.

허광희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2-0으로 꺾으며 8강에직행했다. 이번 대회 배드민턴 최대 이변이다.

이날 허광희와 맞대결한 코르돈도 그에 못지않은 이변의 주인공이다.

세계랭킹 59위인 코르돈은 조별리그에서 세계랭킹 9위 응카롱 앵거스(홍콩)를 2-0으로 꺾고 16강에 올랐고, 16강에서 세계랭킹 29위 마크 칼야우(네덜란드)까지 제압하고 8강에 오른 선수다.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를 거쳐 올해 도쿄 대회에서 생애, 네 번째 올림픽 무대에 선 남미의 '왼손잡이' 배드민턴 베테랑이다.

이변과 이변의 맞대결에서 허광희가 졌다.

코르돈은 1게임 시작과 함께 공격적인 플레이로 허광희를 몰아갔다. 허광희는 모모타를 잡았을 때보다는 몸놀림이 가볍지 않았다. 상대 공격을 받아내지 못하며 허광희의 장점인 공격적인 스매시가 나오지 않았다.

4-5에서 4-7로 밀린 이후 허광희는 코르돈이 강한 점프 스매시를 막아내지 못했다. 8-14에서 10-17로 점수 차가 벌어지며 첫판을 내주고 말았다.

2게임에서 허광희는 4-10에서 7-10으로 추격했다. 허광희는 공격적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12-12 동점을 이어 13-12 역전에 성공했다.

코르돈이 때린 셔틀콕에 얼굴을 맞고 재역전을 허용했지만 허광희는 전의를 불태우고 16-14로 달아났다.

하지만 다시 동점으로 따라잡힌 허광희는 17-17에서 2점을 내리 허용했고, 코르돈에게 4강 진출권을 내줬다.

런던올림픽 16강이 최고 성적이었던 코르돈은 도쿄에서 4강에 오르며 자신의 올림픽 최고 성적을 새로 썼다.

허광희가 이 경기에서 이겼더라면 한국 배드민턴은 이현일(41) 이후 9년 만의 올림픽 남자단식 4강 진출 쾌거를 이룰 수 있었다.

이현일(41)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연속으로 4강에 진출했지만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

한국 배드민턴 남자단식 올림픽 메달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 손승모(41)가 유일하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