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머리 위에 파란색 화살표가…화제 모으는 네덜란드 요트선수

송고시간2021-07-31 09:20

beta

2020 도쿄올림픽에선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27)가 화제를 모은다.

요트 남자 RS:X급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배들로는 머리카락으로 화살표(↓) 모양을 만들고 푸른색으로 염색한 채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

배들로는 30일 오후 공개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TV 만화시리즈 아바타에 나오는 캐릭터 '아앙'에게 영감을 얻은 것"이라며 "아앙은 바람을 자유자재로 이용하는데, 요트 종목에서 바람을 이용하는 기술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람 이용하는 만화 캐릭터와 같은 헤어스타일"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

[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엔 특이한 헤어스타일로 개성을 드러내는 선수들이 많다.

지정된 유니폼을 입어야 해서 패션으론 개성을 드러내기 어렵기 때문에 주로 머리카락이 개성 표출의 도구가 된다.

2020 도쿄올림픽에선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27)가 화제를 모은다.

요트 남자 RS:X급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배들로는 머리카락으로 화살표(↓) 모양을 만들고 푸른색으로 염색한 채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

언뜻 보면 우스꽝스럽다.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
네덜란드 요트 선수 키란 배들로

[EPA=연합뉴스]

배들로는 30일 오후 공개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TV 만화시리즈 아바타에 나오는 캐릭터 '아앙'에게 영감을 얻은 것"이라며 "아앙은 바람을 자유자재로 이용하는데, 요트 종목에서 바람을 이용하는 기술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들로는 31일 오후 4시 33분 일본 가나가와현 에노시마 요트하버에서 열리는 요트 남자 RS:X급 메달 레이스에서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배들로는 2019년, 2020년, 2021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연패를 차지한 이 종목 세계 최강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