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실격처리됐던 미국 혼성 계주팀, 재심 받아져 결선행

송고시간2021-07-31 08:53

beta

'배턴 터치 규정 위반'으로 실격 당했던 미국 혼성 1,600m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통해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미국육상연맹은 31일 "혼성 계주 대표팀 실격 사유에 관해 재심을 요청했고, 세계육상연맹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발표했다.

미국육상연맹과 세계연맹, 올림픽 조직위원회 모두 재심에 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육상 혼성 계주 대표 멤버
미국 육상 혼성 계주 대표 멤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배턴 터치 규정 위반'으로 실격 당했던 미국 혼성 1,600m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통해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미국육상연맹은 31일 "혼성 계주 대표팀 실격 사유에 관해 재심을 요청했고, 세계육상연맹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발표했다.

미국육상연맹과 세계연맹, 올림픽 조직위원회 모두 재심에 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혼성 1,600m계주는 30일 예선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데뷔했다.

미국 대표팀은 1조에서 뛰어 3분11초39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곧바로 심판진은 '실격' 판정을 내렸다.

1번 주자 엘리사 고드윈이 2번 리나 어비에게 '지정된 배턴존' 밖에서 배턴을 넘겼다는 이유였다. 경기 뒤 어비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미국육상연맹은 곧바로 재심을 요청했고, 주최측은 미국의 손을 들어줬다.

AP통신은 등 미국 외신은 "경기 스태프가 어비에게 위치를 잘못 설명했다. 어비의 위치가 다른 팀의 레이스를 방해하지 않았기 때문에 미국 연맹의 재심을 받아들였다"라고 전했다.

다만, "육상 강국 미국의 입김"이라며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전문가들도 있다.

혼성 1,600m 계주는 올림픽에서는 처음 선보이지만,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미 '메이저 데뷔'를 마쳤다.

당시 미국 대표팀은 3분09초34의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미국이 사랑하는 스프린터 앨리슨 필릭스가 당시 우승 멤버였다.

필릭스는 이번 대회 혼성 계주 예선에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31일 열리는 결선에서는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이 혼성 계주에서 시상대에 오르면, 필릭스는 개인 통산 10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